검색

에어프라이어에 뛰어든 ‘빵’…쏟아지는 제품들

파리바게뜨‧뚜레쥬르‧사조대림 일제히 제품 출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6-30

파리바게뜨‧뚜레쥬르‧사조대림 일제히 제품 출시 

‘홈베이커리’ 트렌드 선도…관련 시장 확대될까

 

홈트‧홈쿡‧홈카페 등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에서 즐기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유통업계가 일제히 에어프라이어 전용 빵을 출시하며 ‘홈 베이커리’ 트렌드에 동참했다. 

 

냉동상태의 제품을 에어프라이어에 돌리기만 해도 마치 갓 구운듯한 빵의 맛을 즐길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인 업체는 파리바게뜨‧뚜레쥬르‧사조대림 3사다. 업계에서는 보다 많은 업체들이 관련 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보고 있다. 

 

▲ 최근 출시된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 제품. 파리바게뜨 2종(왼쪽위), 사조대림 3종(왼쪽아래), 뚜레쥬르 3종. (사진제공=SPC그룹, 사조대림, CJ푸드빌)  

 

#파리바게뜨 

 

SPC그룹의 파리바게뜨에서 선보인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 제품은 미니크라상과 바삭치즈볼 2종이다. 

 

한겹 한겹 결을 살려 버터의 풍미를 더한 ‘미니 크라상’과 고소하고 바삭바삭한 식감의 빵에 진한 풍미의 모짜렐라 치즈를 넣은 ‘바삭 치즈볼’은 한입에 먹기에 좋은 크기로 만들어졌으며, 별도의 해동과정 없이 에어프라이어에 10분간 구워내면 갓 구운 빵의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뚜레쥬르 

 

CJ푸드빌의 뚜레쥬르에서 출시한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 제품은 △쫄깃한 크림치즈볼 △달콤한 카라멜 애플파이 △매콤한 토마토 치킨파이 까지 3종이다. 

 

‘쫄깃한 크림치즈볼’은 짭쪼름한 치즈가 쏙쏙 박힌 쫄깃한 빵속에 크림치즈를 가득 넣은 제품으로 꿀에 찍어먹으면 단짠단짠(단맛+짠맛)함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달콤한 카라멜 애플파이’는 버터를 듬뿍 넣어 결이 살아있는 바삭한 식감의 파이로, 계란물을 덧발라 노릇하게 구운 후 설탕을 뿌리면 맛이 더 좋다. ‘매콤한 토마토 치킨파이’는 파마산 치즈를 뿌려 구우면 풍미가 한층 살아난다. 

 

해당 제품들 역시 냉동상태 그대로 에어프라이어에 약 10~15분간 조리하면 갓 구워낸 듯한 빵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조대림

 

사조대림은 제빵명가 신라명과와 손을 잡고 한입에 먹을 수 있는 작은 사이즈의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 3종을 출시했다. 파이 3종은 애플‧슈크림‧크림치즈로 구성됐다. 

 

대림선 한입 베이커리는 신라명과와 사조대림이 홈베이킹 트렌드에 발맞춰 공동개발해 선보인 제품이다. 해동시키지 않은 냉동제품을 에어프라이어에 넣고 180도에서 약 12분간 조리하거나, 오븐 예열 후 200도에서 13분간 구워내면 간편하게 갓 구운 빵을 즐길 수 있다. 

 

애플파이 제품은 사과필링에 건포도와 시나몬가루가 들어있어 새콤달콤한 맛과 향을 즐길 수 있으며, 슈크림파이는 빵속에 커스터드 필링이 가득해 부드러운 맛과 식감을 자랑한다. 크림치즈파이는 크림치즈의 진한 풍미를 즐기기에 좋다. 

 

관계자들은 최근 홈디저트‧홈카페‧홈베이킹 등 관련 시장이 계속해서 성장세를 보이는 만큼,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냉동빵 제품에 대한 수요도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 보고 있다. 

 

보다 다양한 업체들이 냉동빵 관련 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확대에 나선다면 에어프라이어 전용 베이커리 시장 역시도 뜨겁게 달아오를 것이라는 관측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