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베트남 경제협력 산단 407㎡규모 본격 개발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0-07-02

 

▲ 한-베트남 경협산단 조감도 (이미지=LH)

 

LH가 지난달 29일 해외진출 희망 기업 지원을 통한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목표로 추진 중인 한-베트남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사업 407만㎡(123만평)의 개발계획을 베트남 정부로부터 최초로 승인받았다고 2일 밝혔다.

 

승인된 구역은 흥옌성 산업도시 내 LH의 사업참여가 예정된 3개 대상지(클린산단 143만㎡, 산단1구역 264만㎡, 도시구역 378만㎡) 중 클린산단․산단 1구역으로, 이번 인․허가 승인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에 따른 입국제한 등의 리스크를 극복하고 이뤄낸 값진 성과로  평가된다.

 

한-베트남 경협산단 조성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이자 작년 11월 개최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당시 양국 정상이 합의한 국가적 경제협력 프로젝트다. 

 

LH는 2017년 ‘베트남 흥옌성 및 민간사와의 개발협력에 관한 포괄적 MOU’를 시작으로 2019년 베트남 현지 디벨로퍼인 Ecoland社와 ‘사업예비시행 약정’을 체결하는 등 정부협력에 기반한 해외로의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번 개발계획 승인에 따라 LH는 클린산단 구역을 시작으로 산단 1구역․도시구역을 단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올해 현지 합작투자법인을 설립하고 내년 상반기 조성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다국적 기업들이 중국을 중심으로 한 생산거점을 탈피하고 전략적 생산기지 다변화를 추진함과 함께 미․중 무역분쟁 격화에 따른 글로벌 경제구도 재편이 예상됨에 따라 큰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민국은 지난 1988년부터 작년 6월까지 베트남에 약 7천개 이상의 프로젝트, 646억달러를 투자한 對베트남 FDI 1위 국가로, 이번에 LH가 추진하는 한-베트남 경협산단은 그동안 싱가폴, 일본 등이 주도한 베트남 산업단지 시장에 국내 공공부문이 첫발을 내딛어 우리 기업들의 진출 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

 

LH는 진출기업 지원을 위해 관련 기관과 ‘Korea Desk’를 마련해 산업단지 입주 시 기업들이 부담을 느끼는 복잡한 현지의 인허가 및 입주관련 행정처리 지원과 함께 금융사를 활용한 자금조달 컨설팅 등 빠르고 편리한 원스톱 지원서비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