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부발전, 주민참여형 신재생사업 본격화

삼양태양광 발전소 준공식 개최 …지역주민 이익 공유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20-07-08

삼양태양광 발전소 준공식 개최 …지역주민 이익 공유

 

서부발전이 태안군 안면도에서 수익을 주민과 공유하고, 지역주민과 상생 협력하는 ‘삼양태양광발전소’ 준공식을 가졌다.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7일,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서 김병숙 사장, 가세로 태안군수와 지역 주민, 사업관련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삼양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 삼양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삼양태양광은 △서부발전 △에스에너지 △서환산업 등 3개사가 공동 참여해 총 사업비 537억 원을 투자, 태양광 17MW와 에너지저장장치(ESS) 49MWh 용량으로 건설됐으며, 지난 6월 19일 상업운전을 개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미사용중인 양식장 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개발에 따른 환경변화를 최소화했고, 전량 국산 기자재를 사용해 국내 신재생 산업의 성장을 유도했다. 또한 마을에 태양광설비 400kW를 기부하는 에너지공유 모델을 통해 수익을 주민과 공유, 지역주민과 상생 협력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사업으로 추진했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삼양태양광은 서부발전의 ‘NEW 재생에너지 3025’달성의 초석이 되는 사업”이라며 “향후 안면 클린에너지 사업 등 주민친화형 사업모델 개발을 통해 태안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주민 수익증대에 직접 기여하는 신재생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