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가 -가 +

마진우 기자
기사입력 2020-07-10

 

▲ 김동진 작, 가려진 시간에 대한 믿음, 캔버스에 유채, 2020 / 사물을 투과한 새로운 풍경

 

안국문화재단 갤러리 AG에서 지난 6월 15일부터 ‘피카소 오마주: 입체’展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탐구전시는 입체주의를 창안한 파블로 피카소다. 입체주의의 거장으로 카메라처럼 단일시점과 원근법을 무시하고 여러 시점을 한 화면에 수용한 20세기 현대미술의 혁명이라 할 만하다. 이를 오마주하는 작가들은 지난해 AG신진작가상으로 선정된 김동진, 김남용, 한지민 등이 참여하고 있다.

 

우선 김동진 작가는 입체파콜라주로 파생된 아상블라주를 차용하여 버려진 사물들의 이미지들을 집합체로 화면구성을 하는 작가이며, 김남용 작가는 나무를 이용한 미술의 재현과 실재에 관한 문제를 다루는 작가로 부분적 아상블라주의 형태로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모호하게 하는 3차원적 입체파 꼴라주와 맥을 같이한다. 

 

또한 한지민 작가의 새를 중심으로 한 토템적 인물의 분해와 재구성 과정은 분석적 입체주의의 기본 과정이기도 하다. 이것은 가면을 통한 인간의 초월적 의미부여 과정과 맞닿아있다. 

 

안국문화재단 관계자는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시기 다른 집단 공연문화와 달리 비대면으로 오롯이 사색하며 안전하게 감상할 수 있는 작가들의 작품 전시 감상기회가 보장되는 예약제 관람문화로 안착되기를 희망하며, 예약제로 안전한 감상을 할 수 있도록 시범적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21세기의 현대 작가들의 모든 미술의 개념들을 내포할 만큼 혁명적인 미술을 창안한 피카소의 ‘피카소 오마주 : 입체’전은 오는 6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