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원순 고소인 “저는 살아있는 사람입니다”

입장글 통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 받고 싶었다”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7-13

입장글 통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 받고 싶었다”

처음 그때 신고했더라면…자책 속 회복 꿈꾸는 피해자

그럼에도 “용서하고 싶었다…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故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의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는 대리인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저는 살아있는 사람입니다. 저와 제 가족의 고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는 심경을 전했다. 

 

13일 A씨의 변호인단은 서울시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경찰로부터 신변보호를 받고 있는 A씨는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다. 

 

A씨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미련했다. 너무 후회스럽다”며 “처음 그때 저는 소리 질렀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했다. 그랬다면 지금의 제가 자책하지 않을 수 있을까, 수없이 후회했다”고 운을 뗐다.

 

피해자는 긴 침묵의 시간 동안 홀로 많이 힘들고 아팠다고 전하며 “더 좋은 세상에서 살기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 그저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 지르고 싶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 용서하고 싶었다.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고 입장을 전했다.

 

A씨는 용기를 내서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박원순 시장이 죽은 것과 관련해 “죽음, 두글자는 제가 그토록 괴로웠던 시간에도 입에 담지 못한 단어다. 저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너무나 실망스럽다. 아직도 믿고 싶지 않다”면서도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끝으로 피해자는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하지만 저는 사람입니다. 저는 살아있는 사람입니다”라며 “저와 제 가족의 고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말로 입장문을 마무리 지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변호사는 피해자가 공무원으로 임용돼 서울시청이 아닌 다른 기관에서 근무하던 중, 어느날 서울시청으로부터 연락받고 서울시장실에서 4년여 근무했다는 사실을 전하며 피해자가 비서직으로 지원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범행이 발생한 시기는 비서직 수행 4년의 기간이며, 다른 부서로 발령 난 이후에도 지속됐다”고 사건 경위를 전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