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나이 울리는 ‘辛라면’…미국도 매운맛에 빠졌다

농심, 상반기 미국매출 35% 성장, 최대 실적 기록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7-13

농심, 상반기 미국매출 35% 성장, 최대 실적 기록

라면, 간식에서 식사대용으로…인식 전환 이뤄져

신라면블랙 49% 성장, 가장 맛있는 라면으로 꼽혀

 

농심은 올 상반기 미국법인 매출이 전년 대비 35% 성장한 1억64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미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신라면의 브랜드 파워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간편식품 수요 증가와 맞물려 눈에 띄는 성과를 이뤄낸 것으로 사측은 보고 있다.

 

농심의 성과는 메인스트림이라고 불리는 미국 유통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서 비롯된다. 신라면이 아시안을 넘어 미국 현지인도 즐겨 찾는 식품으로 자리매김한 상황에서, 2분기까지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자 필수 비상식량으로 농심 라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이다.

 

실제로 미국 대형 유통업체인 크로거사의 구매담당자 Scott Ellis는 “농심 라면이 간식 개념에서 식사 대용으로 인식이 전환되며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었다”며 “집안에서 요리하는 ‘홈쿡’ 트렌드에 따라 신라면에 치즈를 넣어먹는 등 라면을 다양하게 즐기는 모습이 미국인들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현상에 힘입어 월마트를 비롯해 코스트코·크로거·샘스클럽 등 대형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라면 판매가 급증했으며, 실제 월마트와 코스트코에서 상반기 매출이 각각 35%, 51% 늘어났고, 아마존은 79% 나 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 LA 뮤직페스티벌 신라면 샘플링 행사. (사진제공=농심) 

 

미국시장의 1등 공신은 단연 신라면이다. 신라면은 상반기 미국에서 25% 늘어난 약 4800만 달러 매출을 기록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나타냈다. 농심은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특설매대를 운영하는 한편, 뉴욕과 라스베이거스를 중심으로 신라면 버스를 운영하는 등 신라면 알리기에 주력했다.

 

특히, 신라면블랙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신라면블랙의 상반기 매출은 1350만 달러로 전년 대비 49% 성장했다. 신라면블랙은 특유의 진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로 미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농심은 최근 미국 내 홈쿡 트렌드가 확산함에 따라, 맛과 품질이 뛰어난 신라면블랙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라면블랙의 인기는 미국 소비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미국 주요 언론으로까지 번졌다. 최근 뉴욕타임즈는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으로 ‘신라면블랙’ 을 꼽았다. 뉴욕타임즈의 제품 리뷰 사이트 ‘ 와이어커터’ 에 실린 ‘The best instant noodles’기사에서 신라면블랙은 여러 일본라면을 제치고 전 세계 BEST 11라면 중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농심관계자는 “2017년 월마트 미국 전 점포에 신라면을 공급한 것을 시작으로 수년간 메인스트림 시장에 유통망을 촘촘히 구축해 온 농심 라면은, 미국 전역에서 판매되는 몇 안되는 외국 식품 브랜드”라며 “신브랜드는 과거 아시안들이 주로 찾는 제품에서 이제는 미국 메이저 유통회사가 먼저 찾는 한국 대표 식품이 됐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