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류호정‧장혜영 조문거부 논란에 ‘심상정 사과’

“추모감정에 상처 드렸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7-14

“추모감정에 상처 드렸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탈당 vs 탈당거부, 혼돈의 정의당…피해자 외면 논란도

일각에선 부적절했다는 지적 나와…진중권 “어이가 없다”

 

정의당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故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거부해 논란이 일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유족과 시민의 추모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에서는 심 대표의 사과와 관련해 “조문거부 자체에 대한 사과는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이미 당 안팎에서는 심 대표의 사과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14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류호정‧장혜영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를 우려해 피해 호소인 측에 굳건한 연대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당 내부에서도 논란이 크다는 점을 전하는 한편 “당내의 격렬한 토론 역시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류호정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피해자가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픕니다.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그는 YTN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나 하나쯤은 피해자의 편에 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2차 가해를 막아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당 장혜영 의원 역시도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고인이 우리 사회에 남긴 족적이 아무리 크고 의미 있었다고 해도 아직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이 있다”고 조문 거부 의사를 밝혔다. 

 

두 사람의 조문거부 이후, 정의당 내에서는 탈당하겠다는 이들과 탈당거부 운동으로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이 한번에 쏟아지며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탈당하겠다는 이들은 류호정‧장혜영 의원의 조문거부가 부적절했다며 탈당하겠다는 게시글을 잇따라 올렸지만, 일부 당원들은 ‘#탈당하지_않겠습니다’라는 글을 공유하며 오히려 할말은 한 류호정‧장혜영 의원을 응원한다고 나섰다. 

 

당 안팎을 둘러싸고 논란이 끊이질 않자, 심 대표가 당대표로서 공식 입장을 밝히며 진화에 나섰지만 심 대표의 발언 역시 부적절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어이가 없다”며 “심상정마저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규정하며 내쳤으니, 우리라도 그 옆에 서있어 주자”고 언성을 높였다. 

 

현재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기자단 공지를 통해 “당대표는 조문거부 자체에 대해 사과한 것이 아니라 피해자에 대한 두 의원의 연대의사 메시지가 유족과 시민들의 추모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사과드린다는 메시지였다”며 조문거부 자체에 대해 사과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한 상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