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계약해제 예고한 제주항공, M&A 물거품 되나

“이스타, SPA 선행조건 완결 못해…계약해제 가능”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이스타, SPA 선행조건 완결 못해…계약해제 가능”

계약선행조건 진전된 사항 없다며 책임 떠넘기기

대화하자는 이스타, 국토부‧고용부 중재노력도 변수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이 결국 파기 수순을 밟는 모양새다. 

 

제주항공에서는 이스타홀딩스가 계약 선행조건 이행을 하지 않았다며 인수계약을 해제할 조건이 충족됐다고 압박했는데, 업계에서는 인수합병이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제주항공은 16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과 관련해 “지난 15일 자정까지 이스타홀딩스가 주식매매계약(SPA) 선행조건을 완결하지 못해 계약을 해제할 수 있게 됐다”며 “전날 이스타홀딩스로부터 받은 공문에 따르면 계약선행조건 이행 요청에 대해 사실상 진전된 사항이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1일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측에 15일까지 선결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공문을 보내며 사실상의 M&A 파기 움직임에 나선 바 있다. 

 

제주항공이 내건 선결조건은 이스타항공 현지총판 타이스타젯의 지급보증 사안 해소, 이스타항공 체불임금 및 리스비 등 미지급금 1700억원 해결 등이었다. 15일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이스타항공이 이를 해결하긴 힘들 것이라는 관측 속에 별다른 진척 없이 시간은 흘러버렸다.  

 

이스타항공 노조를 비롯한 일각에서는 제주항공이 고의적으로 이스타항공을 파산시키려 한 것이라고 공세를 퍼붓고 있지만, 제주항공에서는 선행조건을 완결하지 못했다면서 책임을 이스타항공에 떠넘기고 있다. 

 

당장 인수합병 파기 선언이 나와도 무방할 상황이지만, 어찌된 일인지 제주항공 측에서는 계약해제 조건이 충족됐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정부의 중재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약해제 최종 결정 및 통보 시점을 정하기로 했다”고 유보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는 최근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 등이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 관계자들을 잇따라 만나며 인수합병 이행에 힘을 실어줬기 때문으로 보인다. 정부에서 중재를 위해 각종 노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제주항공이 매몰차게 이를 걷어찬다면 향후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도 일부 작용하는 눈치다. 

 

여기에 더해 이스타항공에서는 입장문을 내고 “주식매매계약서 상의 선행조건은 완료했다”며 제주항공에 대화를 요청했다. 이들은 제주항공이 추가로 요청한 미지급금 해소에 해대 주식매매계약서상의 의무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며 반박에 나섰다. 

 

양측이 상반된 입장을 보이는 가운데, 주식매매 계약서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어느 쪽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업계 내에서는 당장 제주항공이 계약해제를 통보하진 않았다 하더라도 결론이 뒤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며 양사의 M&A는 무산됐다고 봐야한다는 반응이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와 관련해 발을 빼면서, 이스타항공은 파산위기에 놓이게 됐다. 이미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놓인 이스타항공이 법정관리에 들어간다면 회생보다는 파산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