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KT·한국수자원공사 ‘그린뉴딜’ 물관리 위해 맞손

양사, IoT기반 스마트 물 관리 위한 협력 추진

가 -가 +

송준규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양사, IoT기반 스마트 물관리 위한 협력 추진

물·통신 데이터 결합, 사회적 약자 돌봄서비스 고도화

 

SK텔레콤이 IoT 기반 상수도 운영관리 서비스, 물 데이터와 통신 데이터를 결합한 사회적 약자 돌봄 서비스를 통해 그린뉴딜 시대 물복지 향상에 힘을 보탠다.

 

SK텔레콤은 한국수자원공사와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사업 협력 및 수도 데이터 기반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 16일 서울 중구 SK 남산빌딩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사진 왼쪽), 신용식 SK텔레콤 Massive IoT사업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향후 협력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마트 상수도 관리를 위한 IoT인프라 지원, 수자원 관리시스템 고도화, 데이터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돌봄 실증 서비스 추진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IoT 기술 기반 상수도 관리 기술 표준 제정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실증 대상 지자체를 선정해 연내 실증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사회적 약자의 수도 사용량 및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SK텔레콤의 이동통신 통화이력 및 데이터 사용량 등을 결합, 돌봄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방안도 함께 연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올 하반기 전국단위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 및 지역별 상수도 운영 효율화 사업에 함께 참여해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그린 뉴딜 정책에 기여할 방침이다.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은 “K-water의 물관리 기술과 SK텔레콤의 정보통신 기술을 융합하여 스마트 상수도 기술을 선도하고, 사회안전망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복지 서비스를 지속 개발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용식 SK텔레콤 Massive IoT사업본부장은 “양사의 협업을 통해 물 관리체계를 IoT 기반으로 업그레이드 해 녹색전환과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라며 “ICT 기반 물관리 혁신을 통해 글로벌 물관리 스탠더드를 주도하고 세계의 물 문제 해결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