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부, 교회 방역강화 조치 해제…소모임 허용

“대부분 교단과 성도들 방역수칙 잘 지켜, 감사드린다”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7-22

“대부분 교단과 성도들 방역수칙 잘 지켜, 감사드린다”

방문판매 관련 “동선파악 쉽지 않고 거짓진술 사례 속출” 

“이제는 위드 코로나” 국민들에 생활방역 수칙 준수 촉구

 

정부가 오는 24일부터 교회 정규예배 외 소모임과 단체식사 등을 허용하며, 방역강화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교회 방역강화 조치를 7월24일부터 해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교회 등을 중심으로 방역강화 조치가 나온지 보름 만의 해제다.

 

정 총리는 “대부분 교단과 성도들께서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신 덕분에 최근 교회 소모임 등으로 인한 감염사례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핵심방역수칙의무화 조치 이전부터 교계 스스로 방역에 앞장서주신 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교단들이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거의 발생하지 않자 조치를 일부 해제하기로 한 것이지만, 지자체 행정조치는 여전히 가능하다. 

 

정 총리는 최근 2주간 국내 발생 확진자수가 비교적 안정세로 접어들었지만 방문판매와 요양시설 집단감염이 끊이질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특히 방문판매의 경우 동선 파악이 쉽지 않고 일부 거짓진술로 인해 방역의 골든타임을 놓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제는 소위 ‘위드코로나(with Corona)’라고 할 만큼 당분간 코로나19와 함께 생활할 수밖에 없다. 스스로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혹시 감염이 확인되더라도 신속히 추가 확산을 막아야 방역과 일상이 균형을 이룰 수 있다”고 말해 생활방역의 중요성을 거듭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전날 경기 용인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해 “이천 물류창고 건설현장 화재가 발생한 지 석달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또다시 유사시설에서 사고가 발생한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화재원인 규명 및 후속조치 이행을 촉구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