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핵보다 평화가 강하다” 이인영, 남북합의 강조

“북한이 핵 얘기할수록 우리는 평화 쏘아 올려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7-30

“북한이 핵 얘기할수록 우리는 평화 쏘아 올려야”

탈북민 코로나19 논란 관련 “예의주시하고 있다”

北 향해 “주민건강 나빠질 것 우려, 위로하고 싶다”

 

이인영 통일부장관은 30일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을 얘기할수록 우리는 더욱더 강력하고 강렬하게 평화를 쏘아올려야 한다”며 핵보다 평화가 더 강력한 군사 억제력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한 이 장관은 기자들을 만나 “우리 국민들 속에 있는 평화에 대한 열망, 이것이 우리에게는 가장 강력한 힘이고 무기일 수 있다”며 남북관계 복원을 위해 북한과 작은 교역이나 협력 등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남북이 합의와 약속을 전면적으로 이행해나가는 과정을 어떻게 설계하고 실천할 것인가가 당면한 과제라는 점을 언급하며 이것이 실천으로 이어져야 남북관계 정상화가 이뤄질 것이라 강조했다. 

 

이 장관은 최근 북한에서 월북한 탈북민이 코로나19 의심증세가 있다며 공세를 펴는 것과 관련해서는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북한 주민들 건강이 나빠질 것을 우려하고 주민들의 일상생활이 힘들고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아주 정성스럽고 따듯한 마음을 담아 위로하고 싶다. 개성 뿐만 아니라 북쪽 어느 곳에서든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협력할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남북 보건의료 협력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날 이 장관은 방명록에 ‘평화와 공존으로 통일과 번영의 길을 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