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크릴오일 조심하세요’ 3개 중 1개는 부적합

가 -가 +

홍세연 기자
기사입력 2020-07-31

국내 유통 중인 크릴오일 제품 3개 중 1개는 항산화제와 추출용매가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가 국내 유통 중인 크릴오일 제품 총 140개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49개 제품에서 항산화제인 에톡시퀸과 핵산 등 추출용매가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지난 6월 국내 유통 크릴오일 제품 검사 발표 이후, 부적합 이력 등이 있는 해외제조사 제품 140개를 추가로 수거해 에특시퀸과 추출용매 5종(헥산, 아세톤, 초산에틸, 이소프로필알콜, 메틸알콜)을 검사한 결과다.

 

검사 결과 140개 제품 가운데 49개 제품에서 항산화제인 에톡시퀸과 헥산 등 추출용매가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에톡시퀸은 6개 제품이 기준치(0.2 mg/kg)를 초과했으며, 검출량은 최소 0.3 mg/kg에서 최대 3.1 mg/kg로 확인됐다.

 

추출용매는 유지추출에 사용할 수 없는 초산에틸이 19개 제품에서 최소 7.3mg/kg에서 최대 28.8mg/kg, 이소프로필알콜은 9개 제품에서 최소 11.0mg/kg에서 최대 131.1mg/kg, 메틸알콜은 1개 제품에서 1.7mg/kg 검출되었으며, 유지추출 용매로 사용되는 헥산은 22개 제품이 기준(5mg/kg)을 초과해 최소 11mg/kg에서 최대 441mg/kg 검출됐다.

 

추가로 49개 제품 중 2개 제품은 에톡시퀸과 헥산이 동시에 기준치를 초과하였고, 6개 제품은 유지추출에 사용할 수 없는 용매 2종이 동시에 검출됐다.

 

한편, 에톡시퀸과 추출용매의 검출량은 일일허용 노출량 등을 고려해 볼 때 인체에 위해 할만한 수준은 아니었다는 게 식약처 설명이다.

 

부적합 제품은 전량 회수·폐기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구입처에 반품을 요청하면 된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