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베일 벗은 ‘노트20’ 역대급 물건 나왔다

가 -가 +

황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8-06

 

삼성전자의 플래그쉽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 20’이 베일을 벗었다.

 

삼성은 5일(한국시간) 처음으로 온라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역대 가장 강력한 성능의 ‘갤럭시 노트20’을 전격적으로 공개했다.

 

이날 행사는 한국에서 전 세계로 생중계 됐으며, 약 300명의 갤럭시 팬들이 온라인으로 참가해 실시간으로 뜨거운 호응을 보내기도 했다.

 

▲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현장사진 (사진제공=삼성전자)

 

두 가지 라인업 ‘노트20’, ‘노트20 울트라’

 

‘갤럭시 노트20’은 일반버전과 울트라버전 2가지로 출시된다. 이들 모델은 각각 4,300mAh와 4,5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다. 또한, 25W 고속 충전을 지원해 30분이면 50% 이상 충전할 수 있다.

 

노트20은 6.7인치 FHD 슈퍼 아몰레이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됐으며, 울트라모델은 6.9인치 WQHD 다이내믹 아몰레이드 2X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CPU는 7nm 64-bit 옥타코어 프로세서가 공동으로 적용됐다.

 

두 모델은 카메라에서 큰 차이가 있다. 후면 트리플 카메라 6,400만 망원(F2.0), 1,200만 광각(F1.8), 1,200만 초광각(F2.2), 전면 1,000만(F2.2)이 적용됐고, 울트라 모델은 후면 트리플 카메라 1억 800만 광각(F1.8), 1,200만 망원(F3.0), 1,200만 초광각(F2.2), 전면 1,000만(F2.2)이 적용됐다.

 

메모리는 일반 모델이 8GB 램이 적용됐고, 울트라는 12GB 램이 적용됐다. 

 

▲ 삼성 갤럭시 노트20 (사진=삼성전자)

 

‘S펜’과 ‘사성 노트’의 진화

윈도우 10기반 PC와의 연결성도 극대화

 

S펜이 역대 펜 중 가장 획기적으로 발전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S펜의 반응 속도는 거의 실제 펜과 비슷한 수준으로 부드러워졌다. 특히,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S펜'의 반응 속도는 전작 대비 80% 빨라졌다.

 

'갤럭시 노트20'에는 스마트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Air actions)' 기능이 확대되어, 스마트폰에서 어떤 화면을 보고 있더라도 스마트폰을 빠르게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앱을 사용하든지 상관없이 'S펜'의 버튼을 누른 채 왼쪽 방향으로 꺽쇠를 그리면 뒤로 가기, 지그재그로 그리면 캡처 후 쓰기를 할 수 있다. 'S펜'의 다양한 움직임을 인식해 제어하고자 하는 명령은 사용자가 변경도 가능하다.

 

스마트한 문서 작업이 가능한 '삼성 노트'는 '갤럭시 노트20'와 함께 더 손쉽게 작성하고 관리하도록 한 단계 진화했다.

 

우선,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 PC에서 '삼성 노트'를 열고 문서를 편집하면, 같은 삼성 계정으로 등록된 모든 기기에서 '삼성 노트'가 자동으로 저장되고 동기화된다. 순간적으로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갤럭시 노트20'에 메모했다면 태블릿이나 PC에서 그대로 이어서 작업을 할 수 있다.

 

'삼성 노트'는 필기와 동시에 음성을 녹음할 수 있고, 이후 해당 부분 필기를 선택하면 녹음된 음성을 재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강의나 회의 내용을 메모할 때, 중요한 내용을 음성 파일로 노트에 추가하고, 이후 다시 필기를 보며 음성 파일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삼성 노트'에서 PDF 파일을 불러와 'S펜'으로 파일 위에 바로 메모도 가능하며, '삼성 노트'에서 작성한 노트를 기존 PDF, 워드파일 등에 이어 파워포인트(PPT) 파일로도 내보낼 수 있다. S 펜으로 쓴 필기가 기울어졌을 때, 자동으로 수평을 맞춰주는 기능도 새롭게 탑재됐다.

 

'갤럭시 노트20'에서는 윈도우 10 기반 PC와의 연결성도 강화됐다. 기존에 'Windows와 연결'을 통해 사용자가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스마트폰의 화면을 보며 메시지, 알림 확인, 갤러리 최근 이미지 확인 등이 가능했다면 '갤럭시 노트20'에서는 지원되는 기능이 확대된다.

 

PC에서 작업 표시줄과 시작 메뉴에 스마트폰의 앱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단축키를 만들 수 있으며, 연내 업데이트를 통해 여러 앱을 동시에 띄워 사용하는 멀티 태스킹 기능도 제공한다.

 

또한, '삼성 노트'와 마이크로소프트 '원노트'∙'아웃룩', '리마인더'와 '해야할 일(To do)' 등 연동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작성한 노트나 리마인더를 PC에서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갤럭시 노트20'의 '삼성 노트'로 메모한 문서는 PC의 '원노트'와 동기화되고, 이를 '아웃룩'으로 바로 붙여넣어 메일로 보낼 수 있게 된다.

 

▲ 삼성 갤럭시 노트 20 모델에 장착된 카메라 모듈 (사진=삼성전자)

 

프로 동영상 모드에 초고화질 카메라 탑재

21:9비율로 초당 24프레임 지원

촬영 장면에 따라 줌 속도 제어까지

 

갤럭시 노트 20은 특별한 장비 없이도 전문가급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초고화질 카메라를 탑재했다. 

 

4K·FHD에 이어 8K 화질에서도 영화와 동일한 21:9 비율로 초당 24프레임의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또한, 노출·포커스·화이트밸런스 등을 설정할 수 있는 프로 동영상 모드를 이용해 FHD 화질로 최대 초당 120 프레임으로 촬영한 후, 재생 속도를 4분의 1에서 2배로 조정한 편집도 가능해 사용자의 의도에 따라 감각적인 영상을 제작할 수도 있다.

 

'갤럭시 노트 20'는 동영상을 촬영하면서 촬영 장면에 따라 줌 속도를 제어할 수 있다. 줌 인하는 속도를 천천히 조정하거나 줌 아웃 속도를 더욱 빠르게 조정해 영상에 극적인 효과를 더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20'는 동영상 촬영시 마이크 방향 설정도 가능한데, 특히, '갤럭시 버즈 라이브' 등 블루투스 헤드셋을 핀 마이크처럼 사용해 소음이 심한 환경에서 동영상을 촬영할 때도 선명한 오디오를 녹음한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갤럭시 노트20'는 초고화질 카메라를 탑재해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1억 8백만 화소, '갤럭시 노트20'는 6,4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해 디테일까지 섬세하게 표현하고, 부분 캡처 후 확대를 해도 선명함을 유지한다.

 

또한, 광학 기술과 AI 기반의 슈퍼 레졸루션 줌 기능을 결합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와 '갤럭시 노트20'는 각각 최대 50배와 최대 30배까지 줌 촬영을 지원한다.

 

한편 '갤럭시 노트20'는 8월 21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8월 7일부터 '갤럭시 노트20 5G',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5G' 사전 판매를 진행하고, 8월 21일 공식 출시한다.

 

'갤럭시 노트20 5G'는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그레이, 미스틱 블루, 미스틱 레드, 미스틱 핑크 색상으로 출시되며,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는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블랙, 미스틱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된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