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포커스] 경실련, 靑에 부동산 통계에 대한 공개질의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20-08-09

[배소윤 아나운서] 경실련이 5일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 앞으로 ‘부동산 통계에 대한 공개질의서’를 전자우편으로 발송했습니다. 질의서는 지난 3일 등기우편으로도 발송됐습니다.

 

 

지난 6월 경실련은 KB 주택가격동향을 근거로 문재인 정부 동안 서울 아파트값이 3억, 52% 상승했다는 발표를 했는데요, 그러자 국토부는 국가통계기관인 한국감정원의 주택가격동향조사 라며 문재인 정부 동안 서울아파트값 상승률은 14%가 맞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경실련이 국토부에 아파트값 통계 근거를 공개질의한 결과, 국토부는 통계법을 이유로 “공개할 수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경살련은 이명박 정부 –9%, 박근혜 정부 12%로 전 정권 상승률이 총 3%인데 비해 현 정부 상승률은 5배나 높으며, 국토부 중위값 통계로는 현 정부 상승률이 무려 57%라는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김현미 장관은 대정부 질의에서 전체 서울 집값이 11%밖에 오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전국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면서 안정화되고 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리 정부가 자신 있다”는 등의 발언이 국토부의 왜곡된 통계를 근거로 나온 것은 아닌지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경실련은 청와대에 부동산 통계에 대해 ▲청와대는 국토부 핵심통계인 주택가격 동향지수 외에 어떤 집값 관련 자료를 보고 받고 있는지, ▲국토부가 발표한 서울아파트값 상승률 14.2% 통계를 내는 데 사용된 서울 아파트의 위치와 아파트명 등 구체적 근거는 무엇인지, ▲청와대가 공식 인정한 정부 부동산 정책은 무엇인지 등을 담은 공개질의서를 발송했습니다.

 

경실련은 “그동안 국토부는 자체 통계만을 바탕으로 정책을 수립했다고 말해 왔는데 만일 이 통계가 조작된 상태라면 제대로 된 진단과 처방이 나올 수 없는 게 당연하다”면서 “청와대는 이번을 기회로 국토부 통계가 문제없는지 면밀하게 확인하고, 그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 경실련은 청와대가 공개질의에 성실하게 답변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