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포커스] 카드사들 집중호우에 '6개월 청구유예'

가 -가 +

박명섭 기자
기사입력 2020-08-09

[배소윤 아나운서] 카드사들이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 손님을 위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에 나섰습니다.

 

 

하나카드는 손님케어센터를 통해 5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 신청을 받는데요, 긴급 금융서비스는 고객이 신청한 달부터 최대 6개월까지 신용카드의 이용금액이 청구 유예되며, 연체중인 경우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상환할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청구 유예기간 동안 할부이자 및 카드대출이자는 청구되지 않으며, 9월 30일까지 신규로 신청한 카드론–현금서비스 이자는 30% 인하됩니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 현대카드도 마찬가지로 6개월까지 청구를 유예할 수 있는 제도를 진행합니다.

 

NH농협카드는 행정관서의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피해 지역의 피해 농업인 및 주민에게 1개월에서 6개월까지 청구를 유예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카드사들은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중 본인의 잔여한도 내에서 카드사용이 가능토록 했습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