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바이오에피스, 브라질서 ‘온트루잔트’ 판매 개시

정부주도 계약 통해 제품 판매…성장 가능성 높아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8-10

정부주도 계약 통해 제품 판매…성장 가능성 높아

브렌시스처럼 시장 점유율 대폭 늘릴까…기대감 커져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인 브라질에서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허셉틴 바이오시밀러)’의 판매를 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브라질 보건부와의 PDP계약을 통해 현지 제약사 및 국영 연구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제품을 판매한다고 전했다. PDP(Productive Development Partnership)란 브라질 정부에서 해외기업의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자국 바이오 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운용하는 정책이다.

 

▲ 유방암 치료제인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 온트루잔트. 브라질 정부주도 계약을 통해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의 브라질 출시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남미 최대 시장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브렌시스에 이어 종양질환 치료제로 제품 판매군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온트루잔트는 트라스투주맙 성분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으로는 최초로 PDP 계약을 통해 브라질 정부 주도 공공 시장에 진입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현재 브라질 내 유방암 환자수는 약 6만7000여명으로 매년 증가세다. 

 

기존에 브라질에서 PDP로 공급된 트라스투주맙 성분 의약품은 오리지널 의약품인 ‘허셉틴’이 유일했다. 이번에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 온트루잔트가 브라질 시장에 출시되면서 관련 시장에서의 점유율 상승이 기대된다. 

 

실제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해 ‘브렌시스’를 PDP계약을 통해 브라질 시장에 출시한 이후 기존 오리지널 의약품 판매사의 공급 물량을 전량 대체하며 시장 내 점유율 100%를 보유하고 있는 상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커머셜 본부장 박상진 부사장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브라질 시장에서 정부 주도 계약을 통해 안정적으로 온트루잔트의 매출을 확보할 수 있게 됐으며, 이를 통해 더 많은 환자들이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을 통한 치료기회를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