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깡’ 이슈에 농심 ‘깡’ 스낵도 매출 신고가 속출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비 ‘깡’ 열풍에 농심 ‘깡’ 스낵 고공행진

깡 스낵 4종 최초로 월 매출 100억 원 넘어

 

비의 깡 열풍에 농심이 웃고 있다. 농심은 최근 가수 비를 모델로 세운 새우깡 광고를 내보내기도 했는데, 유튜브에서 공개 40여일 만에 조회수 270만 건을 돌파하는 등 이슈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이같은 새우깡의 인기는 농심 깡 스낵 전체의 매출 상승으로 직결됐다. 농심에 따르면 새우깡과 감자깡, 양파깡, 고구마깡 등 ‘깡 시리즈’ 4개 제품의 7월 한달 매출액 합이 역대 최초로 100억 원을 넘겼다. 이는 지난해 월 평균 판매금액 71억 원보다 40% 이상 성장한 수치로 깡 스낵 출시 이후 최대 기록이다.

 

농심 깡 스낵의 폭발적 인기는 지난 5월 시작된 ‘깡’ 이슈를 잘 활용한 덕분이다. 온라인에서 새우깡이 ‘밈(meme)’ 현상과 함께 인기를 끌자 농심은 비를 광고 모델로 발탁하고, 적극적으로 방송 PPL을 진행하는 동시에 일반인이 참여하는 새우깡 챌린지를 기획하는 등 발 빠른 마케팅을 전개하며 열풍을 이어갔다.

 

농심 관계자는 “새우깡 뿐만 아니라 나머지 깡 스낵들의 인지도가 올라간 덕분에 판매가 대폭 늘어났다”며 “조만간 새우깡 챌린지 공모전 응모작을 활용한 광고를 공개할 예정인 만큼 깡 스낵 열풍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심 깡 스낵은 71년 출시된 ‘새우깡’을 시작으로 72년 감자깡, 73년 양파깡, 고구마깡으로 이어진다. 최소 45년을 훌쩍 넘긴 장수브랜드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