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민단체 “4대강 사업이 홍수피해 키웠다”

가 -가 +

황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역대 최장기간 장마가 이어지고 수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두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4대강 사업이 홍수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영산강재자연화시민행동은 12일 성명서를 통해 최근 미래통합당 일부 국회의원의 섬진강이 4대강 사업을 하지 않아 피해가 발생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이번 홍수해에 대한 사태 인식과 진단이 기가 찬다”면서 “마치 4대강 보가 홍수피해를 줄여 준 것처럼 호도하며 보 해체를 반대하고 있는데, 재해 앞에서 4대강 사업을 옹호하는 태도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죽산보 바로 위 지류인 문평천 하류 제방이 붕괴되어 영산강 일대 800여 ha의 농경지와 마을이 침수됐고, 승촌보 바로 위에 있는 황룡강 하류에서도 하천이 범람했다”면서 “영산강 죽산보, 승촌보가 이번 큰비에 하천 수위를 상승시키는 영향을 주어 오히려 피해를 키운 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섬진강의 제방 붕괴는 한꺼번에 내린 많은 비에, 섬진강댐 방류가 영향을 주어 약해진 제방이 붕괴된 것으로 보인다”며 “섬진강의 경우 골재채취 등으로 하상이 낮아져 염해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산강재자연화시민행동은 “4대강사업 준설과 보 건설이 치·이수 대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 확인된 사실인데 이를 섬진강까지 해야 했다는 주장은 얼토당토않다”며 “보는 하천 수위를 높여 홍수피해를 키우는 시설이다. 더 늦기 전에 보를 해체하고 복원 수순을 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대강사업 당시, 시민단체와 전문가들은 치수 사업이 이루어진 본류보다 홍수피해가 큰 지류지천 대책, 상습재해지구 대책, 도시 홍수, 산사태 등의 재난 대책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4대강사업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 “4대강사업에 책임이 있는 미래통합당은 우리 강 자연성 회복을 방해 말고 기후변화에 따른 재해재난 대책이 강구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