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마트, 코로나19 쇼크에 2분기 ‘474억’ 적자

적자폭 175억 늘어,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 영향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8-13

적자폭 175억 늘어,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 영향

할인점 실적개선 및 트레이더스 외형성장은 성과

“하반기 고객중심 매장 확대 등으로 경쟁력 키울 것”

 

이마트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13.2% 늘어난 5조188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474억원 적자로 전년동기 대비 적자폭이 175억원 늘어났다. 코로나19와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으로 인한 매출부진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13일 이마트는 이같은 내용의 올해 2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별도기준 매출은 3조5538억원, 영업이익은 15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이 71억원 적자였던 것과 비교하면 적자폭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볼 수 있다. 

 

사측은 영업이익 적자와 관련해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으로 인한 할인점의 5월 매출부진과 코로나19로 인한 연결 자회사 실적부진 등이 영향을 미쳤다면서도 마곡부지 매각으로 인한 처분이익과 이자비용 절감 등에 힘입어 세전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585억 늘어난 5204억으로 흑자 전환했고, 당기순이익 역시 3411억 증가했다고 밝혔다. 

 

▲ 이마트 매장 전경. (사진제공=이마트) 

 

적자폭이 늘어나긴 했지만 이마트는 할인점 실적이 2019년 –3.4%, 지난 1분기 –2.4%, 이번 2분기 –1.2%로 개선됐다며 “이는 그로서리 강화, 고객중심 매장 확대 등 기존 점포 리뉴얼을 통한 경쟁력 강화 전략이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이라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5월 고객중심 매장으로 새롭게 리뉴얼한 이마트 월계점의 경우, 리뉴얼 이후 한달 매출이 전년대비 50% 이상 신장하는 호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도 외형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레이더스는 전년대비 매출이 18.6% 증가하며 전분기에 이어 두자리수 성장을 이어갔고, 영업이익 역시 전년대비 8억원(5.5%) 늘며 증가세를 보였다. 사측은 하반기 안성점 오픈을 시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7개점이 추가 오픈하면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 전망했다. 

 

지난해 2분기 192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전문점은 올해 2분기 69억원의 적자를 기록하며 적자폭을 123억원 줄였다. 노브랜드 전문점은 지난 분기 25억원의 첫 흑자를 기록한데 이어 2분기에도 55억원의 흑자를 달성하며 수익성을 확대했다.

 

SSG닷컴 이마트에브리데이, 신세계TV쇼핑 등 이마트 연결 자회사들도 1분기에 이어 지속적인 성장과 수익 개선을 이루고 있다.

 

SSG닷컴은 2분기 총매출이 전년대비 42% 성장한 9317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1분기 대비 적자폭을 60억원 줄였다. 이마트에브리데이도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17억원 증가한 62억원을 기록했고, 신세계TV쇼핑 역시 영업이익 59억원을 기록해 세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1분기 4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던 신세계푸드는 학교가 일부 개학하는 등 급식부문 수익성 개선으로 2분기 2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신세계프라퍼티는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85억원의 적자를 기록해 전년대비 적자 전환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이 지속됨에도 불구하고 반기 흑자를 기록했다” 며 “하반기에는 그로서리 차별화, 비식품 효율화, 고객중심 매장 확대 등을 통해 본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