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명의 경제방역…지역화폐 ‘인센티브’ 지급

추석명절 한정판, 지역화폐 사용자에 25% 인센티브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9-09

추석명절 한정판, 지역화폐 사용자에 25% 인센티브 

최대 ‘5만원’ 더 받을 수 있어…남는 예산 활용법

이재명 “보건방역 만큼 경제방역도 중요, 양립 가능”

 

경기도가 코로나19 관련 경기대책으로 지역화폐 사용자에게 25%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꺼내들었다. 지역화폐 20만원 이상을 충전하면 소비자는 최대 5만원의 혜택을 보고, 정해진 기간 안에 해당 금액을 소진해야 하는 만큼 추석 전후 일시적 경기부양 역시 기대된다. 

 

이 지사는 “소비 진작 정책이 보건방역을 방해한다는 비난이 있을 수 있지만, 보건방역 만큼 경제방역도 중요하다”며 이번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이 보건방역과 경제방역이 양립할 수 있다는 선례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가 9일 경기도청에서 추석경기 살리기 한정판 지역화폐(소비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추석명절 경제 살리기를 위해 지역화폐를 충전해 사용하면 15%의 인센티브를 추가 지급하는 ‘한정판 지역화폐 소비지원금’을 지급한다고 9일 밝혔다. 기존에 지역화폐 충전시 붙던 10%의 사전 인센티브와 더해지면 25%의 인센티브가 붙는 셈이다. 

 

오는 18일부터 소비금액 ‘20만원’에 한정해 15%에 해당하는 3만원의 한정판 지역화폐를 추가 지급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경기도민이 경기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 20만원을 충전하면 사전인센티브 2만원(10%)을 받고 2개월 내에 20만원을 사용하면 3만원(15%)을 추가 지원받아 총 5만원의 혜택을 볼 수 있는 셈이다. 

 

한정판 지역화폐는 예산 소진시까지 경기지역화폐카드 또는 모바일을 소지한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선착순 지급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민생경제의 모세혈관이라 할 수 있는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가 직격탄을 맞았다. 이대로라면 소득의 극단적 양극화, 소비수요 절벽, 그리고 경기침체의 악순환을 피할 수 없게 된다”고 이번 소비촉진 방안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도가 이번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을 위해 투입하는 예산은 1000억원 규모로, 기존에 경기도의회가 국비 확보로 집행하지 않아도 되는 지원사업비 500억원을 지역경제 활성화에 사용하자고 제안하면서 도가 사업비를 더해 1000억원으로 확대한 것이다. 

 

이번 지역화폐 지급이 제대로 집행된다면 333만명에 달하는 이용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중소상공인의 소비매출 역시 최대 8300억원 상당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기도에서 남는 예산 500억에 추가예산 500억을 더 투입해 8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유발하는데 성공한다면 다른 지자체는 물론 중앙정부에서도 받아들일 만한 선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소비 진작 정책이 보건방역을 방해한다는 비난이 있을 수 있지만, 보건방역 만큼 경제방역도 중요하다”며 “전쟁 중에도 최소한의 삶을 위해 소비는 해야하고 상인은 물건을 팔아야 먹고 산다. 보건방역에 더한 경제방역을 위한 것인 만큼 소비활동에 있어서도 철저히 방역지침을 준수해 경제방역과 보건방역이 얼마든지 양립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추석경기 살리기 한정판 지역화폐(소비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기 위해 경기도청에서 열린 긴급 합동 기자회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참석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