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부여당, 13세 이상 ‘통신비 2만원’ 일괄지원

이낙연 “액수 작아도 국민들에게 다소 위로될 것”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0-09-09

이낙연 “액수 작아도 국민들에게 다소 위로될 것”

文대통령 “비대면 활동 급증한 만큼 같은 생각”

“지금 당정관계는 환상적”…하나 된 당정 강조해 

 

정부여당이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13세 이상 모든 국민들에게 ‘월 2만원’의 통신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간 간담회 이후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이 13세 이상 국민에게 월 2만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에 요청하고, 정부는 이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주요지도부 초청 간담회 모습. (사진제공=청와대) 

 

간담회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액수가 크지는 않더라도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4차 추경안에서 통신비를 지원해드리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통신비 일괄지원을 요청했다.

 

이같은 이 대표의 요청에 문 대통령은 “같은 생각이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민들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통신비는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해드리는 것이 좋겠다”라고 답했다.

 

여당의 제안으로 추진되는 이번 통신비 지원은 정부가 관련 사항을 검토하고 오는 10일 비상경제회의에서 최종결정할 예정이다. 

 

간담회에서는 추석명절 농축수산물 선물한도를 20만원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김영란법 완화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왔다. 이 대표는 “이동은 자제하고 선물로 마음을 보내자는 제안에 각계의 반응이 좋다”고 말했으며, 대통령은 “좋은 제안이었다. 마침 국민권익위에서 뒷받침하는 조치가 취해져서 시기도 맞아 떨어졌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임차인이 내야하는 임대료를 깎아주는 ‘착한 임대인’에 대해 세제혜택을 주는 방안을 연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김태년 원내대표 말대로 세제혜택을 계속 연장하는 방안을 챙겨달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당정 간 여러관계는 거의 환상적이라고 할 만큼 아주 좋은 관계”라며 당정의 하나 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문했고 이낙연 대표는 “당정청은 운명공동체고, 당은 그 축의 하나다. 책임을 다하겠다”고 호응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