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맞벌이 직장인 절반, 돌봄공백에 퇴사‧휴업 고려

연차사용 어렵다 69%, 돌봄휴가 사용 어렵다 84%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연차사용 어렵다 69%, 돌봄휴가 사용 어렵다 84%

코로나19로 돌봄‧육아문제 심각해져…대안 필요해

장철민 의원 “시차출퇴근제‧재택근무 등 지원 해야”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해진 돌봄‧육아문제를 해결하고자 정부가 다양한 제도를 마련했지만, 현장에서는 맞벌이 둘 중 한명은 돌봄공백을 버틸 수 없어서 휴업이나 퇴사를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은 자녀돌봄공백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절반 이상에 달하는 51%가 휴업‧퇴사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연차사용이 어렵다고 응답한 사람은 196명(69%), 가족돌봄휴가를 사용하기 어렵다고 응답한 사람은 238명(84%)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의 휴원·휴교 및 원격수업 조치가 길어지는 상황에서 자녀돌봄에 대한 부모들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대책을 마련하고자 진행됐다. 

 

▲ 자녀돌봄공백에 대한 설문조사 진행 결과. (사진제공=장철민 의원실)

 

초등학교 이하 자녀를 둔 맞벌이‧외벌이‧한부모 부모를 대상으로  410명의 응답을 받았으며 이중 맞벌이 직장인은 283명(69%)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외벌이 109명(27%), 한부모 가정 18명(4%)순으로 응답했다. 

 

조사에서 맞벌이 직장인 283명 중 연차는 69%, 돌봄휴가는 84%의 비율로 나타나 현실에서는 직장인들이 돌봄을 위해 연차나 휴가를 사용하기 어려운 모습이었다.  

 

실제로 통계청에 의하면 2019년 10월 기준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유배우 가구는 193만 2000가구 였지만 가족돌봄휴가비용을 지원받은 노동자는 11만8891명(8월28일 기준)으로, 여전히 돌봄휴가를 사용하지 못하는 직장인들이 많다는 것을 보여줬다. 

 

돌봄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에 바라는 점으로는 맞벌이가 ‘재택근무 및 유연근무’를, 외벌이 및 한부모 가정에서는 ‘돌봄휴가 지원금 확대’를 꼽았다.

 

구체적인 수치를 살펴보면 맞벌이 283명 중 115명(41%)이 재택근무 또는 유연근무를 지원해달라고 응답해 △돌봄휴가 지원금 확대 19% △돌봄휴가 기간 연장 11% △휴원 및 온라인수업 전환해제 16%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외벌이 109명 중에서는 50명(46%)이 지원금 확대라고 답했으며, 재택근무 및 유연근무는 48명(28%)이었다. 한부모가정의 경우 56%가 지원금 확대라고 대답했는데 이는 맞벌이 가정과는 다른 결과였다. 

 

장철민 의원은 이번 설문조사에 대해 “국회를 통과한 돌봄휴가 사용 확대 이외에도 맞벌이 가정을 위해 추가적인 대안이 필요한 것을 고스란히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장 의원은 이달 초 가족돌봄을 위해 근로시간을 조정할 수 있도록 근로시간 단축 및 업무시작‧종료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시차출퇴근제’를 가능케한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장 의원은 “법적으로 휴가를 연장하는 것 뿐 아니라 코로나19 등 긴급히 돌봄이 필요할 경우 연차‧휴가가 가능한 직장 내 분위기를 만들 수 있도록 행정지도를 강화하고 인센티브 지원이나 홍보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에서도 시차출퇴근제나 재택근무 같은 다양한 유연근무제를 전폭 지원해 직장인 부모들이 일과 돌봄을 둘다 놓치지 않도록 유도하고, 다양한 형태의 가정에 대한 지원금 확대 검토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장철민 의원이 지난 8월27일부터 9월7일까지 2주간 진행했으며 응답자는 온라인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전체 410명 중 맞벌이 283명(69%), 외벌이 109명(27%), 한부모 18명(4%) 순으로 응답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