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기동물 입양하면 ‘입양비’ 지원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입양비용 최대 10만원 지원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농림축산식품부, 입양비용 최대 10만원 지원

유기동물 증가세에 입양률 높이려는 지원정책

“유기동물 입양에 많은 이들이 관심 가져주길”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사람에게는 입양시 소요되는 동물등록비나 중성화수술비 등 최대 10만원이 지원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바른 반려동물 입양문화 확산과 동물에 대한 생명존중을 위해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사람에게 입양비를 지원해주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매년 유기동물은 증가하는 추세인 반면 유기동물 입양률은 정체추세인 점을 고려한 지원방안은 입양과정에서 소요되는 예방접종비‧진료비‧치료비‧중성화수술비‧내장형동물등록비‧미용비 일부를 지원해주는 것이 골자다.  

 

원래는 마리당 20만원 한도로 정부가 50% 지원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지방자치단체 여건에 따라 조건을 달리하며 지원금액을 늘릴 수 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정한 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 중인 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은 해당 시·군·구청에 누구나 입양비 지원을 신청할 수 있으며, 관련 영수증을 첨부해 신청하면 지원이 이뤄지는 방식이다. 

 

동물보호센터에서 입양확인서를 발급받아 동물등록을 완료한 후 입양비 청구서를 작성해 동물보호센터 또는 동물보호센터가 있는 해당 시·군·구청에 입양 후 6개월 이내에 신청하면 된다.

 

농식품부 안유영 동물복지정책과장은 “생명을 존중하고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확산을 위해 유기동물의 입양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면서 “내년에는 유기동물 입양시 지원금액을 늘리고, 입양비를 쉽게 신청할 수 있도록 구비서류를 줄이고 이메일·팩스 등을 활용한 비대면 신청방식을 도입하는 등 지원절차를 간소화 할 계획”이라 밝혔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