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에어로케이 향한 국토부의 월권…충청도 ‘꿈틀’

뚜렷한 이유없는 AOC 지연, 국토부 숨기는 것 있나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9-18

“고의지연 드러나면 직무유기‧직권남용” 강력대응 예고

뚜렷한 이유없는 AOC 지연, 국토부 숨기는 것 있나

“중부권 무시하며 손해 강요, 예산낭비에 비효율 행정”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 발급을 이례적으로 늦추며 사실상의 월권을 행사하고 있는 국토교통부의 행보에 충청도가 끓어오르기 시작했다.

 

충청도민들로 구성된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만약 고의지연 사실이 드러나면 직무유기 및 직권남용으로 판단해 강력 대응하겠다”며 “국토교통부는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을 조속히 발급하라”고 언성을 높였다. 

 

 (사진=에어로케이 홈페이지) 

 

지난 17일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입장문을 통해 “우리는 코로나19로 항공·여행업계가 막대한 타격을 입고 있다 해서 그것이 유독 에어로케이에만 항공운항증명 발급을 늦출 합당한 이유나 근거가 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조속한 AOC 발급을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가 확인한 결과 에어로케이는 지난해 10월 AOC 발급을 신청한 이후 필요인력 확보, 항공기 도입, 사옥마련 등 기본여건을 갖추는 한편 운항능력 검증에 필요한 각종 행정 및 현장점검 47회를 실시하고 총 52시간의 시범비행까지 무사히 마쳤다. 그러나 신청 이후 1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음에도 국토교통부는 에어로케이에 AOC를 발급하지 않은채 역대 최장 기간의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에어로케이와 함께 사업면허를 받았던 플라이강원도 6개월 만에 항공운항증명을 발급 받고 상업비행을 시작했다. 앞서 심사를 받은 다른 항공사들 역시 대부분 6개월 안팎에 AOC 발급을 받았다. 그럼에도 국토부는 유독 에어로케이에 대해서만 여러 사유를 제시하며 항공운항증명 발급을 연기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AOC 발급지연의 핑계가 될 순 없다며 “에어로케이에 특별한 하자나 문제가 있다면 명확히 이유와 근거를 밝혀 발급요건을 충족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마땅하다. 에어로케이 AOC의 조속한 발급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국토부가 충북도민들을 비롯한 중부권 국민들을 무시하면서 일방적으로 손해를 강요하는 것도 모자라, 예산 낭비와 비효율 행정을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도 내놓았다.

 

이들은 “충북도민을 비롯한 중부권 국민들은 청주국제공항을 근처에 두고도 국제노선이 부족해 멀리 수도권 공항을 이용하느라 아까운 시간과 비용을 낭비해 오고 있다. 또한 행정수도인 세종시에 들어선 정부 세종청사 및 산하기관 등의 구성원들 역시 청주를 지척에 두고 수도권공항을 이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청주국제공항을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육성하겠다’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공약임을 상기시키며 “만약 AOC 발급에 특별한 지연사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가 고의적으로 지연시킨 사실이 드러나면 항공사업 인허가 주무부처의 직무유기 및 직권남용으로 판단해 충북도민은 물론 충청권 각계각층과 연대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 예고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녹차 20/09/21 [17:06]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 응원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