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아제약 “명절 소화불량엔 베나치오”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 동아제약 제공

 

동아제약이 추석을 앞두고 소화불량 증상 상비약인 ‘베나치오’를 소개했다.

 

베나치오는 ‘아픈 배가 낫지요’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소화제로 창출, 육계, 건강, 진피, 회향, 현호색, 감초 등 각종 생약 추출물이 들어있다. 이 중 회향은 담즙분비를 촉진해 기름진 음식, 육류 소화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제약에 따르면 베나치오는 탄산이 없어 위에 주는 자극이 적다. 또 국내 액상 소화제로는 최초로 2014년 국내 임상기관에서 ‘기능성 소화불량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4주간 임상시험을 진행하기도 했다. 그 결과 환자들이 느끼는 전반적인 소화불량 증상이 개선되었으며, 식후 조기 포만감과 속 쓰림, 가슴통증 등의 상 복부 이상 증상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나치오는 2018년 약국에서 사랑받는 굿브랜드(GOOD BRAND)대상에서 액제 소화제 부문 1위를 했다. 2019년에는 연간 판매량 2000만 병을 돌파했다. 이는 1.5초당 1병씩 팔린 수치이다.

 

동아제약은 2009년 많은 용량을 한번에 먹기 힘든 여성과 노인층을 위해 베나치오액(20ml) 제품을 처음 출시한 데 이어 2012년 베나치오에프액(75ml) 제품을 추가 발매하며 소비자 선택 폭을 넓혔다. 

 

2015년에는 액상 소화제와 함께 복용 할 수 있는 ‘베나치오 세립’을 선보이며 소화제 시장 영역을 점차 넓혀가고 있다. 베나치오 세립에는 디메티콘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디메티콘은 가스 제거에 효과적으로 알려져 있다. 3가지 제품 모두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판매된다.

 

최정웅 베나치오 BM(브랜드매니저)는 “명절 과식으로 인한 소화불량 증상을 겪는 소비자에게 베나치오가 소화불량 증상을 빠르고 시원하게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