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모레퍼시픽, 페트병 3개로 바디워시 용기 만든다

환경부와 자원순환사업 협약, 화장품 부문 최초 협업기업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09-24

환경부와 자원순환사업 협약, 화장품 부문 최초 협업기업

고품질 투명 페트병 화장품 용기화 위해 힘 모으기로 

 

아모레퍼시픽은 자원순환 사회 구축에 기여하고자 환경부와 고품질 투명 페트병의 화장품 용기화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과 환경부의 이번 협약은 정부 혁신과제인 ‘민관 협력을 위한 교류 강화’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 부문에서는 최초 협업기업으로 선정됐다. 

 

▲ 아모레퍼시픽은 자원순환 사회 구축에 기여하고자 환경부와 고품질 투명 페트병의 화장품 용기화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협약을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해피바스와 프리메라 브랜드의 용기제작에 원산지를 투명하게 보증하는 ‘재생원료’를 우선 사용하고, 향후 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위해 지속 노력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월 실시된 환경부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시범사업에 따라 천안시에서 수집한 투명 페트병 재활용 체계를 통해 ‘Bottle(생수병) to Bottle(화장품 용기)’ 방식으로 순환시킬 계획이다. 이로써 생수병(2ℓ기준) 3개를 바디워시 용기(900㎖ 기준) 1개로 재탄생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사장은 “아모레퍼시픽은 불필요한 플라스틱의 소비를 줄이고, 폐기 및 재활용이 쉬운 플라스틱 사용을 권장하는 Less Plastic 정책을 지속 실천 중이다. 본 협약을 통해 국내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국내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한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 공병 등을 리사이클링하거나 창의적 예술 작품으로 업사이클링하는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 그린사이클 캠페인을 12년째 지속하고 있으며, 지난해 6월에는 글로벌 환경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과 업무 협약을 맺은 바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앙배추 20/09/24 [18:57]
역쉬 아모레퍼시픽이네. ㅋ 
패트병 처치곤란 환경문제가 심각했는데 좋은 일에 앞장서는아모레퍼시픽 화이팅입니다요!!!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