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北에 날세운 정의당, 민주당과 차별화 전략

“비인도적 민간인 살인, 北의 일방적 사과로 못 끝내”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0-09-28

“비인도적 민간인 살인, 北의 일방적 사과로 못 끝내” 

심상정 이어 김종대 의원도 “北 함정 격파했어야”

민주당 2중대 탈피하나…중도 진보층 잡으려는 포석

 

정의당이 연일 북한을 향한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여당과의 차별화를 꾀하는 모습이다. 

 

북한에 직접적으로 날을 세우기를 꺼려하는 여당과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중도층 민심잡기와 함께 ‘민주당 2중대’라는 꼬리표를 벗기 위해 색채를 드러내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8일 서면으로 대체한 상무위원 회의에서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을 “북한이 저지른 비인도적인 민간인 살인”이라 규정하고 “절대 북한의 일방적 해명과 사과로 끝날 수 없는 일이다. 북한의 사과가 진정성을 가지려면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심 대표는 여당을 향해서도 “여권 일각에서 우리 국민의 생명보다 남북관계를 우선에 두는 듯한 시각은 교정돼야 한다. 이번 사건과 같은 북한의 만행이 다시는 재발되지 않도록 단호하게 대처하는 것이야말로 남북관계의 개선과 발전에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 거듭 촉구했다.

 

그런가 하면 현재 정의당 한반도평화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종대 전 의원은 지난 24일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군 대응 원칙에 따라 우리 주민을 사살하고 불에 태운 그 함정을 격파했어야 했다”며 “북한이 머뭇거린 5시간이 골든타임이었다. 만약 군이 적극 대응했다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라 주장했다.

 

이처럼 정의당이 기존 태도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북한 문제에 대해 연일 강성발언을 내놓자,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의당이 계속해서 ‘민주당 2중대’라는 이미지를 벗지 못하는 만큼 이번 사건을 계기로 색깔을 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는다. 이외에도 최근 대북관련 대응과 관련해 민주당에서 이탈하는 중도진보층을 잡으려는 포석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현재 정의당에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부여당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만큼, 원내정당으로서 견제의 역할을 하는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이를 통해 외연확장을 하려 한다는 시각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28일 여야는 국회 차원에서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하려 했지만 ‘시신을 불태웠다’는 표현을 놓고 여야간 이견차를 보인데 더해 긴급대정부질의 일정을 놓고 갈등을 빚으면서 결의안 채택이 무산되고 말았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