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스크림 맹주 된 빙그레, 해태 인수 승인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빙그레가 해태아이스크림 인수에 성공하면서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이 롯데와 빙그레로 재편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8일 빙그레의 해태아이스크림 주식취득 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빙그레는 지난 3월 해태아이스크림의 발행주식 100%를 해태제과식품으로부터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4월 13일 공정위에 기업결합 신고를 한 바 있다.

 

 

빙그레는 메로나, 투게더 등을 내놓고 있으며, 해태아이스크림은 해태제과식품의 아이스크림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지난 1월 2일 설립된 회사로 부라보콘, 누가바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공정위는 두 회사의 중첩되는 국내 아이스크림 시장 등에 대해 경쟁제한 여부를 심사해왔다. 공정위는 기업결합으로 관련 시장의 경쟁이 제한될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해 기업 결합을 최종 승인했다.

 

공정위는 이들 회사가 결합 후에도 롯데그룹 계열회사들이 여전히 1위 사업자의 지위를 유지하는 점, 가격인상압력 분석 결과 결합 후 가격인상 유인이 없는 것으로 나타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판단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