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감백신 사망자 20명 넘어섰다…커지는 미스터리

사망자들이 맞은 독감백신, 제조사‧생산방식 다 달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0-22

대부분 70대 이상 고령자, 기저질환 앓던 이들도 다수

현재로선 인과관계 규명 안돼…부검 등 조사진행 중

사망자들이 맞은 독감백신, 제조사‧생산방식 다 달라 

정부 “백신접종 중단 못해”…의협, 접종 필요성엔 공감

 

전국적으로 독감백신을 접종받고 사망하는 사례가 속출하는 가운데, 22일 기준으로 사망자가 20명을 넘어섰다. 이들은 대부분 70대 이상의 고령자였고 기저질환을 앓던 이들도 다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사망자들이 맞았던 백신이 특정 회사에서 제조한 것이 아닌데다가 제조방식이 다른 백신 모두에서 사망사례가 보고되는 만큼, 인과관계가 규명되지 않았고 전문가들 역시도 백신 제품에 의한 사망이라 보긴 어렵다는 판단을 내놓은 상황이다. 현재 정부는 독감 백신 접종을 중단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 했다. 

 

▲ 사진은 독감백신과 관련없는 자료사진. (사진=image stock / 자료사진) 

 

22일 현재 질병관리청과 각 지자체에 따르면 경남 창원‧통영과 경북 성주, 전남 순천과 전북 임실 인천과 서울 등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70대가 사망했다는 보고가 연일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보고된 사망자만 24명을 넘어섰다.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이들은 대부분 70대 이상의 고령자였으며, 당뇨‧고혈압‧심혈관질환 등의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사례도 빈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6시경에는 인천시 연수구에서 A씨(74)가 자택 침대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A씨는 20일 독감백신을 접종했으며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

 

9시35분경에는 20일 오전 독감백신을 접종한 B씨(78)가 통영시의 한 목욕탕 온탕에서 숨진채 발견됐고, 오전 10시15분경에는 창원시 진해구의 자택에서 C씨(79)가 숨진 채 발견됐다. C씨역시 20일 백신을 접종했다. 

 

A씨는 당뇨‧심장질환 등을 앓고 있었고 B씨 역시도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으로 약을 복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외에도 전국 곳곳에서 백신접종 후 사망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이들이 맞은 백신이 특정 회사에서 제조한 것도 아닌데다가, 같은 날에 같은 의료기관에서 같은 백신을 접종받은 다른 이들에게서는 중증 이상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점이다.  

 

지난 16일 인천에서 17세 고등학생이 무료 백신을 접종받고 사망한 사례를 제외하면 대부분이 70대 이상의 고령자였으며 사망자 중 상당수가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는 것 외에는 현재까지 원인이 규명된 바는 없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현재까지 사망자들이 접종한 백신은 5개 회사(보령바이오파마‧GC녹십자‧SK바이오‧한국백신‧LG화학)가 제조한 것이고, 모두 로트번호가 다 달라서 한 회사나 제조번호가 일관되게 이상반응을 일으키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품이나 제품 독성 문제로 인한 사망은 아닌 것으로 전문가도 판단한다. 같은 의료기관에서 같은 날 접종받은 분들도 전화로 조사했지만, 중증 이상반응 없었다”고 부연했다. 

 

독감백신은 계란 유정란 배양과 세포 배양 방식으로 생산되는데, 사망자는 두가지 방식의 백신에서 모두 보고되고 있어 생산방식도 원인은 아닌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신종플루 백신 개발자인 충남대학교 수의학과 서상희 교수의 자문을 바탕으로 유정란 배양 방식으로 생산하는 과정에서 계란 내 톡신이나 균이 기준치 이상 존재할 경우 쇼크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 청장은 “백신 제조과정 중이나 식약처 검정을 통해 톡신 독성물질을 다 거르기 때문에 제조과정에서 문제가 생기는 것은 심각한 일이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말했다. 현재 질병관리청과 식약처 등 유관부처에서는 사망자의 사망원인 조사를 위해 의무기록 조사나 부검 등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백신접종 중단을 촉구하는 의견에 대해서는 “아직은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저희와 전문가의 판단이었다”며, 독감으로 인해 매년 2000명 안팎의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독감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백신접종 중단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협 “예방접종 일주일 유보하고 원인규명 해야”

독감백신 접종의 필요성에는 절대적으로 동감 

 

독감백신 접종 이후 사망사례가 속출하면서 대한의사협회에서도 의견을 냈다. 의협은 22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독감 예방접종을 일주일간 잠정 유보하고 병리학적 소견 등을 먼저 규명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접종을 일주일간 잠정 유보하고 해당 기간동안 백신 제조공정과 시설, 유통, 관리 등 전반의 총괄 점검을 실시하고 사망자의 신속한 부검과 병력조사 등을 통해 예방접종의 안전성 근거를 확보해야 할 것”이라 촉구했다. 

 

이어 “독감백신 예방접종이 환자 사망 원인이라 볼 수 있는 의학적 증거는 하나도 없다”며 “폐에 감염증이 있었는지 급성 심근경색이나 패혈증 소견이 있는지 등 여러가지 병리적 소견을 부검을 통해 밝히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독감백신 접종은 꼭 필요하다는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도 의협은 “절대적으로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일주일간 접종을 유보하고 원인 규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지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라 부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