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웅제약 ‘이나보글리플로진’…우선순위 심사권 확보

국내 최초로 신속심사대상 의약품 지정, 허가심사기간 단축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국내 최초로 신속심사대상 의약품 지정, 허가심사기간 단축

임상2상서 기존 SGLT-2 약물 대비 우수한 혈당강하 효과 

단독‧병용요법에 대한 임상3상 개시, 2023년 발매 목표로

 

대웅제약은 개발 중인 당뇨병 치료제 신약 ‘이나보글리플로진’이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최초 신속심사대상 의약품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나보글리플로진은 국내개발 신약에 해당돼 신속심사대상으로 지정받은 것으로, 이번 지정으로 대웅제약은 이나보글리플로진의 임상시험을 마무리한 뒤 신약허가를 받기까지의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됐다. 

 

▲ 대웅제약 사옥 전경. (사진제공=대웅제약)

 

신속심사대상으로 지정된 의약품은 허가심사시 법정처리기간 120일보다 30일 단축된 90일 내에 심사가 완료된다. 또한 식약처가 신속심사대상 의약품에 대해 우선순위 심사와 사전상담을 규정하고 있어 신속성과 정확성을 동시에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신속심사 승인은 지난 8월31일 ‘사전상담과’와 ‘신속심사과’를 신설한 뒤 지정한 첫 사례여서 더욱 눈길을 끈다. 식약처는 의약품의 제품화 기간을 단축하고 안전하고 새로운 의료제품에 대한 치료기회를 확대할 목적으로 ‘신속심사제도’를 신설하고 조직을 개편한 바 있다. 

 

이나보글리플로진은 대웅제약에서 개발 중인 SGLT-2 억제 당뇨병 신약이다. 한국인 2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2상 시험에서 기존 SGLT-2약물 대비 30% 이상의 혈당강하 효과(당화혈색소 변화량)를 확인했다. 

 

지난 9월에는 식약처로부터 단독요법 및 메트포르민 병용요법에 대한 임상 3상을 동시에 승인받아 전국 30여개 대형병원에서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해당 의약품은 오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동일한 SGLT-2 억제 기전을 가진 약물이 당뇨병 치료제뿐만 아니라 심부전 및 만성신부전약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어 이나보글리플로진 또한 비만‧심장‧신장 등 다양한 적응증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이번 식약처 신속심사 지정으로 당뇨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많은 환자들에게 우수한 치료제를 하루 빨리 공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대웅제약은 내분비 질환 사업에서 국내 최고 명성을 가지고 있는 회사로서 다양한 전문가 네크워크를 기반으로 시장의 요구에 부합하는 당뇨치료제 계열 내 최고신약(Best-in-Class)을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