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휴젤, 국내 최초로 보툴리눔 톡신 中NMPA 최종허가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 휴젤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 수출명)’

 

휴젤이 국내 최초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공식(!)진출한다. 휴젤은 23일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수출명 레티보)의 판매 허가를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2025년까지 약 1조75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미국, 유럽 다음으로 큰 시장으로 꼽히고 있다. 여기에 중국 현지에 엘러간의 ‘보톡스’와 란저우연구소의 ‘BTX-A’ 제품만 정식적으로 판매되고 있어 국내 기업에게는 해외 매출 확대를 위한 핵심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지난 2010년 ‘보툴렉스’라는 제품명으로 국내 시장에 처음 출시됐으며, 현재 내수 시장 40%를 차지하고 있다.

 

‘레티보’는 2017년 중국 임상 3상에 착수해 500명을 대상으로 앨러간의 ‘보톡스’ 대비 효과 및 안전성의 비열등성을 입증했고, 2018년 임상 3상이 종료됨에 따라 지난해 4월  중국 판매 허가 신청을 완료했다.

 

앞서 휴젤은 중국 시장 내 빠른 안착을 위해 현지 병원 의약품 시장 3위 제약사 ‘사환제약’과의 파트너십을 체결, 허가 전부터 사전 마케팅 작업을 전개해 왔다. 약 1만여 곳의 병원, 의료기관 등 사환제약이 구축한 광범위한 유통망과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유통 전략을 적극 활용해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휴젤 관계자는 “검증된 제품의 우수성과 시술 관련 학술 교육, 현지 시장 대비 합리적인 가격을 경쟁력으로 출시 3년 내 중국 1위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이번 중국 허가를 시작으로 2021년 유럽, 2022년 미국 시장에 잇따라 진출함으로써 글로벌 리딩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