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보수야권, 이건희 별세에 애도 “고인의 혁신 기억”

“대한민국 위상 세운 이건희 회장 기업사 기억할 것”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대한민국 위상 세운 이건희 회장 기업사 기억할 것”

국민의힘‧국민의당‧유승민‧홍준표 등 일제히 입장내

“도전과 혁신 정신, 본받아야…고인의 영면 기원한다”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제공=삼성그룹)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에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 야권에서는 일제히 고인의 살아생전 업적을 언급하며 “故이건희 회장의 명복을 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입장문을 통해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의 위상까지 세계 속에 우뚝 세운 이건희 회장의 기업사를 후대가 기억할 것”이라며 “일생 분초를 다투며 살아왔을 고인의 진정한 안식을 기원하며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고인이 생전에 보여준 세계 초일류 기업을 위한 뼈를 깎는 노력, ‘마누라, 자식 빼놓고 모두 바꿔라’라는 혁신의 마인드는 분야를 막론하고 귀감이 됐다”며 “고인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혁신과 노력을 통해 다가올 미래를 준비해 나가야할 것이다. 故이건희 회장이 편히 영면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께서는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반도체‧휴대폰‧가전으로 삼성을 세계 일등기업으로 일으켰고,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성장을 견인하면서 우리 경제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하신 분”이라며 “한국경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쓰신 기업가의 죽음을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입장을 냈다.  

 

홍준표 의원은 “오늘의 한국 경제를 있게 해준 삼성 이건희 회장의 영면을 애도한다. 하나뿐인 아들이 곤경에 처해 있어서 편안하게 돌아가시지는 못했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갈등 없는 하늘나라에서 이젠 편히 쉬시기 바란다”고 말해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국민의당에서도 이건희 회장의 별세에 애도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안철수 대표는 “이건희 회장님은 불모지 대한민국에서 기업가정신으로 도전해 삼성전자라는 글로벌 리더기업을 우뚝 세워내셨다”며 “고인의 선지적 감각 그리고 도전과 혁신 정신은 우리 모두가 본받아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귀감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