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허위리뷰’ 사전 차단…배민, 자동탐지 시스템 도입

작성완료 버튼 누르는 순간 허위여부 탐지, 실시간 판별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작성완료 버튼 누르는 순간 허위여부 탐지, 실시간 판별

허위 의심시 아예 노출 안돼…공정성 강화로 신뢰도 높여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허위로 의심되는 리뷰를 사전에 자동탐지하는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존에는 거짓주문을 발생시켜 지어낸 후기나 대행업체가 쓴 리뷰 등이 앱에 등록된 이후에야 찾아내서 차단하는 형태였지만, 이제는 사용자가 리뷰 작성완료 버튼을 누르는 순간 시스템이 허위여부를 실시간 판별해 허위가 의심되면 아예 등록되지 않도록 했다. 

 

이를 위해 우아한형제들은 주문기록과 이용현황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 우아한형제들이 도입한 허위의심 리뷰 자동탐지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사진제공=우아한형제들)  

 

허위‧조작이 의심되는 리뷰는 내용과 별점이 모두 바로 등록되지 않고 일시적으로 노출이 제한되며, 허위의심 리뷰는 전담인력이 추가로 엄밀히 검수한 후 24시간 이내에 최종공개 또는 차단을 결정한다.

 

배민은 허위의심 리뷰의 탐지율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사전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정밀하게 고도화하고, 전담 검수 인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우아한형제들 이원재 서비스위험관리실장은 “이번 조치로 허위 리뷰를 더 빨리 탐지해 노출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며 “음식 주문시 중요한 기준이 되는 리뷰를 사장님과 고객이 모두 믿고 볼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리뷰 환경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배민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리뷰검수 기능을 지난해 업계 최초로 도입하는 등 올바른 리뷰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왔다.

 

올해 역시 △리뷰 재작성 금지 △악성리뷰 게시 중단 프로세스 적용 △리뷰 작성 가능기간 단축 등 리뷰 노출방식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정책들을 시행한 바 있다.

 

지난 8월부터 2개월간 진행한 리뷰 집중 모니터링에서는 약 2만5000여건의 허위 리뷰가 차단 조치됐으며, 앞서 4월애는 리뷰조작 업체들을 수사기관에 고소하는 등 허위리뷰에 강력 대응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