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G전자, 에티오피아서 ‘콜레라 백신 접종’ 후원한다

국제백신연구소 등과 협약, 주민 4만여명에 백신 접종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국제백신연구소 등과 협약, 주민 4만여명에 백신 접종

질병감시시스템도 구축 “콜레라 예방‧퇴치 위해 노력할 것”

 

LG전자가 국제백신연구소(IVI)와 함께 에티오피아에서 콜레라 퇴치를 위해 2021년부터 3년간 백신 무료접종과 질병예방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는 IVI와 콜레라 취약지역의 주민 4만여명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고 현지 공중보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질병감시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24일 IVI 및 IVI 한국후원회와 함께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IVI 제롬 김 사무총장, IVI 한국후원회 박상철 회장,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 등이 참석했다.

 

▲ 24일 국제백신연구소에서 열린 에티오피아 콜레라 백신 접종 및 예방 사업 업무 협약식에서 (왼쪽부터) IVI 제롬 김 사무총장,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 IVI한국후원회 박상철 회장이 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IVI는 1997년 UN개발계획이 주도해 설립한 비영리 국제기구로, 개발도상국과 세계보건을 위해 백신을 개발하고 보급하고 있으며 국제기구로서는 처음으로 한국에 본부를 뒀다.

 

LG전자는 2008년부터 IVI를 후원하며 동남아와 아프리카의 국가들을 대상으로 백신지원사업을 펼쳐왔는데, 지난 2010년부터 5년간 에티오피아에서 백신 접종과 수인성 질병에 대한 연구를 지원한 바 있다.

 

LG전자는 이번 사업에 임원사회공헌기금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LG전자는 2004년부터 매년 임원 급여의 일정비율을 임원사회공헌기금으로 적립하고 있으며 해당 기금을 국내외에서 진행하는 봉사활동과 지역사회 개선 등에 사용하고 있다.

 

IVI 제롬 김 사무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관심이 낮아지긴 했지만 콜레라는 여전히 세계 곳곳에서 수많은 생명을 앗아가고 있다”며 “LG전자와 함께 에티오피아는 물론 전세계의 콜레라 예방과 퇴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는 “에티오피아 지역의 질병과 빈곤문제 해결하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