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모레퍼시픽, 마스크 착용시 피부 변화 연구결과 발표

SCI급 국제 학술지 ‘스킨 리서치 앤드 테크놀로지’ 온라인판 등재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1-25

SCI급 국제 학술지 ‘스킨 리서치 앤드 테크놀로지’ 온라인판 등재

마스크 착용하면 단시간에 건조 및 홍조 등 피부변화 유발 확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마스크 착용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하루 동안 마스크를 쓴 시간에 따른 피부변화를 연구한 이번 논문(Effect of face mask on skin characteristics changes during the COVID‐19 pandemic)은 SCI급 국제 학술지인 스킨 리서치 앤드 테크놀로지 20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지금도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는 높은 전파율과 비말 감염 가능성 탓에 마스크와 같은 개인 보호장비 착용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동시에 마스크 소재에 의한 물리적 자극과 밀폐된 마스크 내부의 고온다습한 환경 등이 피부 변화를 유발하기도 한다. 

 

▲ 마스크 착용시 피부 온도와 피부 붉은기가 단기간에 상승하고 입주변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마스크 착용으로 발생하는 피부 고충을 해결하고자 마스크에 의한 피부 변화를 추적 관찰했다.

 

연구 결과, 마스크 착용은 피부 온도와 피부의 붉은기를 단시간에 증가시켰다. 밀폐된 마스크 내부에서 입김의 영향을 직접 받는 입 주변의 경우에는 피부가 건조해졌는데, 습기가 차서 피부가 촉촉해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입주변은 체온에 의해 데워진 입김의 영향을 받아 오히려 건조해질 수 있음이 확인됐다. 

 

피부 건조가 지속되면 탄력이 떨어지고 주름이 생기는 등 노화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 환경에 놓인 피부는 적절한 보습과 진정 케어가 필요하다. 

 

지금까지 의료진과 같이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하는 직업군에서의 피부 손상은 보고된 바 있으나, 일반인의 마스크 착용에 따른 피부 변화를 연구한 결과는 없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는 모든 사람의 일상 필수품이 됐고, 이와 같은 상황은 앞으로 얼마든지 발생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일반적인 마스크 착용 환경이 피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마스크 착용에 의한 피부 변화가 짧은 시간에도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는 점에서 가치를 지녔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이번 연구 결과를 제품개발에 적용해 마스크를 사용시 피부를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안할 계획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