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롯데칠성음료, 롯데지주에 자기주식 42만주 매각

매각금액 414억원 가량, 현금확보 통한 재무구조 개선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매각금액 414억원 가량, 현금확보 통한 재무구조 개선

롯데지주의 롯데칠성음료 지분 3.3%로 올라, 지배력 커져

 

롯데칠성음료가 최대주주인 롯데지주에 자기주식 42만주를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로 매각한다고 26일 밝혔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보유한 자기주식 중 보통주 전체의 약 4.7%에 해당하는 42만110주를 롯데지주에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매각 금액은 이사회 체결일(26일) 종가인 1주당 9만8600원을 반영한 414억원 가량이다.

 

 

이번 매각물량은 지난 2017년 10월 롯데지주 출범을 위한 계열사 분할 및 합병 과정에서 주식매수청구권 행사로 취득하게 된 자기주식이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상 주식매수청구권 행사로 취득하게 된 자기주식은 5년 안에 처분해야 한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 자기주식 매각으로 주가상승 부담요소였던 오버행(잠재적 대기 매도 물량) 이슈를 해소하고, 414억원의 현금 확보를 통해 각종 금융비용 절감 및 부채비율 개선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거래를 통해 롯데지주의 롯데칠성 지배력은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보인다. 롯데칠성 보통주 4.7%를 추가 확보하며 롯데지주는 39.3%의 롯데칠성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이번 블록딜을 통한 자기주식 매각은 유동성 확보 및 부채비율 감소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과 함께 그룹 지배구조 안정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