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항공, 왕산레저개발 매각…1300억 확보 계획

내년 1분기 계약 마무리 계획, 자금확보 ‘총력전’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1-30

내년 1분기 계약 마무리 계획, 자금확보 ‘총력전’

기내식 사업 매각, 유상증자 이어 왕산레저개발 매각

송현동 부지매각, 서울시의 말바꾸기로 지지부진 상황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유동성 위기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는 대한항공이 왕산레저개발을 매각하기로 했다.

 

30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달 중순경 칸서스·미래에셋대우와 왕산레저개발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매각대금은 1300억원 규모로 내년 1분기 계약이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한 왕산레저개발은 인천 영종도의 레저시설 왕산 마리나를 운영 중이다. 왕산레저개발 외에도 대한항공이 제주연동사택 등 유휴자산 매각으로 419억원을 추가확보할 예정인 만큼, 사측이 본격적인 자금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대한항공은 앞서 기내식과 기내면세품 판매사업을 매각함으로써 9906억원을 확보하고, 유상증자를 통해 1조127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하는 등 자구계획을 이행 중인 상황이다. 

 

서울시와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송현동 부지의 경우 5000억원에 매각하길 희망하고 있지만, 여전히 매각 작업은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항공 측에서는 내년까지 이행해야 할 자구안에 송현동 부지 매각이 포함된 만큼, 조속히 매각절차가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지난 26일 서울시는 매매 합의식을 하루 앞두고 내년 4월30일이었던 계약시점을 ‘조속한 시일 내에 계약을 체결하도록 노력한다’는 문구로 바꾸자고 입장을 바꿔,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