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대통령, 추미애와 예정 없던 면담…사퇴 논의했나

윤석열과 추미애 갈등 놓고 얘기 나눴나, 추측 난무해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0-12-01

윤석열과 추미애 갈등 놓고 얘기 나눴나, 추측 난무해

법무부 “사퇴논의 없었다” 선긋기…교통정리 손놓은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에 정세균 국무총리와 10분간 면담한데 이어 대통령이 직접 추 장관과 만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 문제에 대해 논의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법무부는 “사퇴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이후 국무회의 직후인 오전 11시15분쯤 추 장관이 청와대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추 장관의 청와대 방문은 예고되지 않은 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이 추미애 장관을 만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 및 직무정지 처분을 내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동반 사퇴 이야기가 오간 것 아니냐는 추측까지 쏟아졌다.

 

하지만 법무부 관계자는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법무부 장관이 국무회의를 마치고 청와대에서 현재 상황을 보고했다”며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것처럼 사퇴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내일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 결정 후, 검찰조직 내부를 포함해 정국의 혼란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통령이 직접 장관을 만나 상황 보고를 들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징계위원회가 열리기 전에 양측 혹은 한쪽이 자진 사퇴하도록 대통령이 교통정리를 할 필요가 있다는 여론이 적지 않지만, 아직까지 이렇다할 결론은 나오지 않은 모양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