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큰산 넘은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청신호’

법원, KCGI 제기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신청 기각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2-01

법원, KCGI 제기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신청 기각

한진그룹 “법원 판단 존중, 위기극복에 최선 다할 것”

노조반발이나 특혜 논란은 ‘숙제’…불협화음 이어질 듯

 

법원이 1일 KCGI가 한진칼을 상대로 제기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이 본궤도에 들어서게 됐다. 

 

한진그룹 측은 입장문을 통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 한편 주주가치 제고 및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 밝혔다.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 제50부(수석부장판사 이승련)는 KGCI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한진칼의 5000억 규모 3자 배정 유상증자에 대한 신주발행이 경영상 목적 달성을 위해 필요한 범위 내에서 이뤄졌다며, 조원태 회장 등 현 경영진의 경영권이나 지배권 방어 목적 달성을 위해 신주를 발행한 것이라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법원이 이같은 판단을 내놓으면서 한때 적신호가 켜졌던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순항할 수 있는 길이 열린 모습이다. 

 

유상증자가 계획대로 이뤄진다면, 현재 한진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 주주연합의 지분이 줄어들게 되고 산업은행 지분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막판까지 입장문을 거듭 내며 여론전을 펼쳤던 한진그룹 측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 한편 주주가치 제고 및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들은 이번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갖는 의미와 책임을 무겁게 인식한다며 “대한민국 항공산업 구조 재편의 당사자로 위기 극복과 경쟁력 강화, 일자리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자 연합을 향해서도 책임있는 주주로 뜻을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가처분신청 기각으로 큰 산은 넘긴 모습이지만, 여전히 구조조정 우려에 따른 노조의 반발이나 경영권 분쟁 문제와 얽힌 특혜 논란 등이 남아있어 당분간 불협화음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