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갑질온상’ 롯데하이마트, 과징금 10억…터질게 터졌다

파견된 납품업체 직원 마음대로 부리며 업무동원, 실적관리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0-12-02

파견된 납품업체 직원 마음대로 부리며 업무동원, 실적관리

납품업체로부터 판매장려금 뜯어내 지점 ‘회식비’로 쓰기도

파견직원들 쥐어짜서 전체 판매실적의 절반 채운 하이마트

공정위 “위법성 정도가 큼에도 개선의지 크지 않아” 일침 

 

롯데하이마트가 ‘갑질’을 일삼았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 및 과징금 10억원 철퇴를 맞았다. 

 

이들은 납품업체 종업원을 마치 자사 직원처럼 부리며 업무에 동원하는가 하면, 납품업자로부터 판매장려금 형태로 돈을 부당하게 수취해 지점 회식비 또는 영업사원 시상금 등에 써버리는 등 온갖 갑질행태를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내에서는 이미 수차례 제기됐던 문제에 대해 과징금 처분이 내려졌다는 점에서 ‘터질게 터졌다’는 반응이다. 

 

▲ 하이마트 매장 전경.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2일 공정거래위원회는 국내 최대 전자제품 전문점 롯데하이마트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0억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하이마트는 2015년 1월부터 2018년 6월 사이 31개 납품업자로부터 1만4540명의 종업원을 파견받아 이들을 마치 자사 직원처럼 부리며 판매목표 및 실적을 관리하며 제품 판매를 하도록 했다. 특히 이들은 파견 종업원에게 다른 경쟁 납품업자의 제품까지 판매하도록 종용했다. 

 

파견 종업원들이 제품을 판매한 규모는 해당 기간 하이마트의 총 판매액 11조원의 절반에 달하는 5조5000억원에 달한다. 

 

뿐만 아니라 파견직원에게 제휴카드발급·이동통신·상조서비스 가입 등 제휴상품 판매 업무에도 종사하게 했고, 매장청소·주차관리·재고조사·판촉물부착·인사도우미 등 자신들의 업무에 수시로 동원했다.

 

하이마트의 이같은 갑질은 단순히 파견 직원들에게만 미친게 아니었다. 하이마트는 2015년1월부터 2017년6월 사이 80개 납품업자로부터 기본계약서에 포함되지 않은 약 183억원의 판매장려금을 부당하게 수취했다. 이렇게 수취한 돈은 하이마트 지점에 전달돼 지점 회식비나 우수영업사원 시상금 등으로 사용됐다. 

 

또한, 하이마트는 2015년과 2016년 자신의 계열 물류회사(당시 롯데로지스틱스)와 계약한 물류대행 수수료 단가가 인상됨에 따라, 수익보전 목적으로 그 인상분을 117개 납품업체들에게 소급 적용하는 방식으로 약 1억9200만원의 물류대행수수료를 부당하게 수취했다.

 

롯데하이마트의 이러한 갑질행태는 지난 2018년부터 수차례 제보를 통해 알려져 온 문제다. 파견 직원을 상대로 원치 않는 날에 강제로 연차를 사용하게 하거나 월차제도 사용을 막고, 출퇴근 시간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업무에 동원하는 등 파견직 직원들의 울분 어린 하소연이 끊이질 않았다.

 

하지만 그때마다 하이마트 측에서는 “확인해보겠다”, “알아보겠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 뚜렷한 해명조차 내놓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었다. 내부제보에 따르면 지점장들이 오히려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입을 막는데만 급급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이러한 일련의 행태는 공정위 조사 과정에서 모조리 적발됐고, 공정위는 “하이마트가 납품업체로부터 대규모 인력을 파견받아 장기간에 걸쳐 상시 사용하는 등 위법성의 정도가 매우 큼에도 조사·심의 과정에서 개선의지가 크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동일한 법 위반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정명령 이행 여부를 철저하게 감시할 계획”이라며 엄포를 놓았다.

 

또한 별도로 ‘대규모유통업 분야에서 납품업자등의 종업원 파견 및 사용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개정해 복수의 납품업자가 종업원을 공동으로 파견한 경우, 그 종업원은 파견한 납품업자들의 상품 판매·관리에만 종사할 수 있도록 기준을 명확히 하기도 했다. 해당 가이드라인 개정 시행시기는 내년 2월부터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