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정부 지지율 ‘역대 최저치’…40% 밑으로 떨어져

긍정평가 37.4%에 그쳐…조국사태 당시보다 심각한 수준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0-12-03

긍정평가 37.4%에 그쳐…조국사태 당시보다 심각한 수준

여당도 고배, 국민의힘에 1위 자리 내주며 2위로 추락 

국민의힘 31.2%, 더불어민주당 28.9% 기록하며 순위변동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현 정부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정 지지도가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리얼미터 조사 이래 처음으로, 문재인 정부에 국정운영 지지도는 물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추락세를 면치 못했다.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5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 대비 6.4%p나 내린 37.4%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5.1% 오른 57.3%였다. 

 

▲ 2020년 12월1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사진=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취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조국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에도 41.4%였던 것을 감안하면 현재 국정지지도가 심각한 수준까지 떨어졌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념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에서 7.8%p, 중도층에서 5.5%p 하락하고 성별로는 여성에서 9.1%p나 하락하는 등 기존 정부 지지층의 이탈이 두드러졌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에서 14.9%p, 광주·전라에서 13.9%p, 부산·울산·경남에서 10.4%p, 대구경북이 6.3%p, 서울에서 2.5%p 등 모든 지역에서 하락세가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60대에서 8.4%, 50대에서 7.7%p 등으로 5060세대 지지율 이탈이 가속화됐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고비를 면치 못하면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함께 휘청이는 모습이다.

 

정당지지도를 살펴보면 국민의힘이 전주 대비 3.3%p 오른 31.2%로 1위 자리를 꿰찼고, 더불어민주당은 5.2%p 하락한 28.9%로 2위로 추락했다. 

 

국민의힘 지지율을 보면 TK(13.5%p↑)·충청권(7.3%p↑), 여성(5.4%p↑), 60대(11.2%p↑)·30대(5.1%p↑)와 보수층(6.0%p↑)·중도층(2.2%p↑)에서 골고루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충청권(13.2%p↓)·PK(7.7%p↓)·호남권(6.4%p↓), 여성(7.2%p↓), 60대(12.3%p↓)·20대(8.0%p↓), 진보층(9.9%p↓)에서 하락세를 보이는 등 민주당에서 이탈해 국민의힘으로 가는 현상이 두드러진 모습을 보였다. 

 

▲ 2020년 12월1주차 정당지지도. (사진=리얼미터)

 

이번 주중집계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남녀 1508명이 응답해 4.4%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과 유무선 자동응답 혼용방식 임의전화걸기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연령대별·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