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이은 코로나 핑크빛…정세균·이낙연 '긍정 신호'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한두 달 안에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진단,치료, 예방 3박자를 모두 갖춘 나라가 될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대표는 이날 이광재·황희·신현영 민주당 의원이 공동개최한 ‘미래와의 대화:코로나 클린국가로 가는 길’ 온택트 토론회에 참석해 ”코로나가 조기진단에는 우리가 이미 성공을 했고, 이제 조기치료, 조기 예방의 과제를 앞에 두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같은날 ”정부는 또 다른 플랫폼의 백신을 추가 도입하는 노력을 해왔고, 최근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구체적 내용은 계약 확정 후 국민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기대심리를 한껏 높였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집단면역 형성에 충분한 5천600만명분의 백신을 계약했고, 다음 달 접종을 시작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준비중이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며 방심을 경계하기도 했다.

 

이어 ”유럽 여러 나라는 다시 사회적 봉쇄조치에 들어갔고 일본은 한 달 새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서 긴급사태까지 선포한 상황“이라며 ”K-방역이 똑같은 우를 범해선 절대 안된다“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