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재개발에 총력…용적률, 이주비, 인허가 카드 꺼낸 LH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 자료제공 LH


LH가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대상지의 빠른 추진을 위해 용적률상향, 사업비, 이주비 융자, 신속한 인허가 등의 동원가능한 대부분의 카드를 꺼냈다.

 

LH가 추진하는 공공재개발사업은 지난해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 방안(5.6대책)’에서 발표된 것으로 사업성 부족, 주민갈등 등으로 장기간 정체된 재개발 사업에 LH 등 공공시행자가 참여해 사업추진을 촉진하는 새로운 대안 사업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지난해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참여한 70곳 가운데 정비계획안이 마련된 기존 정비구역을 대상으로 지난 15일(금) 8곳의 시범사업 후보지를 선정해 발표했다.

 

해당 사업구역에는 △용적률 상향(법적상한의 120% 허용) 등 도시규제 완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 사업성 개선 △사업비 융자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의 각종 공적지원이 제공되며, 새로 건설되는 주택 중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절반은 공공임대, 수익공유형 전세 등 원주민과 취약계층(청년·신혼·고령자)의 주거안정을 모두 잡는다.

 

아울러, LH등 공공디벨로퍼가 참여하더라도 주민들이 선호하는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고 각 분야 전문가들이 설계·인가·건설 등 사업 전 과정에 참여해 효율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하며, 공공의 신용을 담보로 한 자금운용과 매입확약 등을 통해 투명성과 안정성을 제고할 수 있다는 점 또한 장점이다.

 

그동안 민간 재개발사업에서 문제가 됐던 둥지내몰림도 최소화한다. 이를 위해 LH는 지분형주택 등 맞춤형 공급방식과 다양한 이주대책(이주비융자, 임대주택 등)을 통해 기존 원주민이 개발 후 원활히 재정착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후보지로 선정된 8곳은 향후 서울시의 정비계획 수립 이후, 이르면 올해 연말까지 ‘공공재개발 정비구역’으로 최종 확정돼 사업이 가시화될 예정이다.

 

후보지로 선정된 신영진 신설1구역 추진위원장은 “낮은 사업성과 주민 간 내홍으로 마땅한 돌파구가 없었는데 이번에 대상지로 선정돼 주민들의 오랜 숙원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라며, “우리 추진위는 사업이 신속하고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