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푸드 ‘치즈핫도그’…풀무원, 美‧日서 1000만개 수출

치즈 넣은 한국식 핫도그, 글로벌 시장에서 K-푸드로 각광

가 -가 +

황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치즈 넣은 한국식 핫도그, 글로벌 시장에서 K-푸드로 각광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도 수출 계획 “글로벌 시장 개척해갈 것”

 

국내 치즈 핫도그 시장 1위 풀무원이 치즈가 들어간 ‘한국식 핫도그’로 미국‧일본 등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풀무원식품은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모짜렐라 핫도그’와 ‘체다모짜 핫도그’ 등 냉동 핫도그를 지난 한해 미국과 일본에 1000만여개를 수출했다고 19일 밝혔다.

 

2017년 ‘모짜렐라 핫도그’를 히트시키며 국내 치즈 핫도그 시장을 새로 개척한 풀무원은 한국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2년 후 글로벌 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2019년 여름 일본에 모짜렐라 핫도그를 첫 수출하고 다음해 미국까지 수출 활로를 늘려 지난해부터 모짜렐라‧체다치즈가 듬뿍 들어간 ‘한국식 핫도그’를 본격 수출하기 시작했다.

 

▲ 풀무원이 미국과 일본 등에 수출하고 있는 치즈 핫도그들. (사진제공=풀무원)

 

모짜렐라 핫도그와 체다모짜 핫도그는 치즈와 소시지를 핫도그 빵 상·하단부에 각각 나눠 넣어 하나의 핫도그로 두가지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핫도그 빵은 공기층을 활성화하는 풀무원만의 고속회전 공법으로 도우반죽을 치대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을 낸다. 

 

빵가루에는 현미‧감자가루를 더해 고소한 풍미와 바삭한 식감을 높였다. 쇼트닝을 넣지 않아 기름기와 칼로리 부담이 적은 것도 특징이다.

 

풀무원은 지난해 일본에 600만개, 미국에 400만개의 핫도그를 수출하는 등 연간 1000만개 이상 수출 실적을 올리며 성공적인 첫 단추를 뀄다. 올해는 핫도그 수출 목표를 1500만 개로 잡고, 동남아시아 수출 계획도 세웠다는 설명이다. 

 

현재 중국시장은 풀무원식품의 중국 법인 푸메이뚜어식품이 현지에서 ‘모짜렐라 핫도그’를 제조해 올해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글로벌 시장에서 치즈가 들어간 핫도그는 ‘한국식 핫도그’로 통용된다. 핫도그 원조 국가 미국에서는 긴빵을 갈라 소시지‧렐리쉬‧케첩 등을 얹어 먹는 형태가 일반적이고, 막대기에 꽂아 먹는 형태의 콘독(Corndog)이라는 핫도그가 있지만 치즈는 넣는 경우는 드물다. 일본 역시 풀무원 진출 전까지 소매시장에서 핫도그 자체를 찾아보기 매우 힘들었다. 

 

풀무원식품 글로벌사업부 전지은 PM은 “소시지에 밀가루 반죽을 묻혀 튀겨 먹던 방식에 치즈를 추가한 것이 이른바 한국식 핫도그라 할 수 있는데 소시지‧치즈‧빵‧튀김은 국가를 막론하고 선호도가 높은 음식과 조리방식”이라며 한국식 핫도그가 K-푸드로서 글로벌 시장에서 승산이 있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