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 의혹에 ‘직위해제’

정의당, 징계절차 돌입…당규에 따라 직위해제 조치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1-25

정의당, 징계절차 돌입…당규에 따라 직위해제 조치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피해자 의사 존중해 사안 해결”

성추행에 고개 숙인 정의당 “깊은 성찰의 시간 갖겠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 의혹으로 인해 직위해제됐다. 

 

정의당은 “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던 정당의 대표에 의해 자행된 성추행 사건”이라며 “ 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25일 정의당 젠더인권본부를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는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대표단 회의 결정사항을 발표했다. 

 

배 부대표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1월15일 발생됐으며 피해자의 요청을 받은 1월18일부터 일주일간 사건을 비공개로 조사한 끝에 25일 대표단 회의에 최초 보고했다. 

 

김 대표는 지난 1월15일 저녁 여의도에서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과 당무상 면담을 위해 식사자리를 가졌고, 면담 종료 후 나오는 길에서 김 대표가 장 의원에게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은 고심 끝에 1월18일 젠더인권본부장인 배 부대표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고, 그 이후 수차례에 걸친 피해자-가해자와의 면담을 통해 조사가 진행됐다. 

 

배 부대표는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다. 가해자인 김종철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추가조사는 더이상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의당 대표단 회의에서는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안을 해결해 나갈 것이다.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겠다. 가해자는 무관용 원칙으로 가장 높은 수준의 엄중한 처리지침을 갖고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피해자 책임론, 가해자 동정론 같은 2차 피해 발생시 엄격하게 책임을 묻고 징계할 것”이라 설명했다. 

 

배 부대표는 “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던 정당의 대표에 의해 자행된 성추행 사건이다.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당원과 국민께 치명적인 상처가 생겼다”며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