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치약형 잇몸치료제 ‘잇치’ 매출 200억 돌파

동화약품 “출시 10년만에 매출 200억원 성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1-25

동화약품 “출시 10년만에 매출 200억원 성과”

잇몸약 복용 부담스러운 사람들도 쉽게 사용가능

 

동화약품은 자사 치약형 잇몸치료제 ‘잇치’가 출시 10년 만에 매출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동화약품 자체 실적 기준으로 2020년 잇치 매출은 222.6억원을 기록했으며, 이는 2019년 150.6억원 대비 47.6% 성장한 결과다. 잇치 매출이 200억원을 넘어선 것은 10년 만의 성과다.

 

▲ 치약형 잇몸치료제 ‘잇치’ (사진제공=동화약품)


잇치는 2011년 출시된 치약형 잇몸치료제다. 높은 편의성과 구강 내 유해균 관리라는 새로운 개념을 바탕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튜브에 들어있는 내용물을 치약처럼 짜 칫솔질을 하는 방법으로 잇몸약 복용에 부담이 있는 사람들도 손쉽게 잇몸 및 치아 관리가 가능하다. 

 

출시 첫해에 37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잇치는 출시 4년만인 2014년에는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으며, 2020년 한해 동안 약 323만개를 판매해 매출 200억원을 돌파했다. 아이큐비아 자료에 따르면, 잇치는 치약형 잇몸치료제 중 94%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의약품 잇몸약 판매수량도 1위에 올라있다. 

 

동화약품은 지난해 2월 편백 피톤치드를 추가한 ‘잇치페이스트 피톤치드’를 출시해 ‘잇치페이스트’와 함께 선보이는 중이다. 피톤치드는 숲속 식물들이 만드는 항균물질을 지칭하는 말로 편백나무에서 추출한 피톤치드 성분이 구강 유해균을 억제하고 구취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잇치페이스트와 잇치페이스트 피톤치드는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구입 가능하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기존 경구제 중심의 잇몸치료제 시장에서 소비자 편의성 향상에 주력해 ‘닦으면서 치료하는 잇몸치료제’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연 잇치가 출시 10년만에 매출 200억을 돌파할 정도로 성장한 것은 소비자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령대와 고객 성향에 맞춘 잇치 브랜드를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라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