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한양행-에이프릴바이오, 신약개발 위해 MOU

혁신기술인 SAFA플랫폼 기술 이용해 혁신신약 개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혁신기술인 SAFA플랫폼 기술 이용해 혁신신약 개발

유한양행 “MOU로 항체신약개발 분야 역량 강화 기대”

 

유한양행은 SAFA 기술을 보유한 에이프릴바이오와 전략적 연구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공동 신약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에이프릴바이오가 보유한 SAFA 기술은 재조합 단백질의 반감기를 증대시키고, 유용한 재조합 항체 의약품을 제작할 수 있는 항체 절편 활용 플랫폼이다. 지난해 SAFA 기술을 활용한 APB-R3(항 염증 질환 치료) 물질이 제3회 바이오의약품 대상을 수상하는 등 혁신적인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과 에이프릴바이오 차상훈 대표가 바이오 혁신 신약 개발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유한양행)


양사는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해 SAFA기술을 활용, 공동관심 분야에 대한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상호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오픈이노베이션을 적극 진행하고 있는 유한양행은 전략적 투자를 왕성하게 진행해오고 있으며, 에이프릴바이오에도 지난해 30억원을 투자했다. 

 

유한양행은 에이프릴바이오의 독자적 플랫폼 기술인 항체라이브러리 기술과 지속형 SAFA기술 등을 사용해 다양한 치료제 영역에서 글로벌 혁신신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유한양행의 항체신약개발 분야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하고, 글로벌 경쟁력 있는 바이오신약 개발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에이프릴바이오 차상훈 대표는 “이번 협약은 자사 항체신약 관련 기술과 SAFA 플랫폼 기술의 우수성을 높이 평가받았다는데 큰 의의가 있고, 국내 최고 연구 역량과 임상경험을 가진 유한양행과의 협업은 현재 개발 중인 다양한 항체 및 지속형 단백질 치료제의 성공적 개발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에이프릴바이오는 올해 코스닥 시장에 기술평가에 의한 특례상장을 준비 중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