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복지정책’ 띄우는 이낙연, 유치원 무상급식 제안

서울시장 후보들에게 유치원 무상급식 검토 요청해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2-22

서울시장 후보들에게 유치원 무상급식 검토 요청해 

만 5세 의무교육 제안 이어 대선의제 띄우기 ‘총력전’

 

신복지정책을 내세우고 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 후보들에게 ‘유치원 무상급식’ 검토를 제안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들을 통해 자신의 신복지정책을 적극 홍보하려는 의중으로 풀이된다. 

 

22일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복지의 일환으로 저는 만 5세 의무교육을 제안한 바 있다. 오늘은 두번째로 유치원 무상급식을 검토해보시도록 제안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이 대표는 “서울시가 2011년 시작한 초·중·고 무상급식이 10년만인 올해 모든 초중고 학생에게 시행된다. 그러나 유치원 급식은 학부모가 부담한다”고 운을 뗐다. 

 

유치원 무상급식 시행을 위해서는 어린이집과의 형평성을 위해 누리과정 지원을 현실화해야하는 등 과제가 있지만, 국민생활기준 2030 특위에서 서울시장 후보들과 정교하게 다듬어 구체적 공약으로 제시해달라는 것이 이 대표의 요청이다.

 

현재 이 대표 측에서 당력을 총동원해 자신의 신복지정책을 띄우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장 후보들과 함께 정책 띄우기에 나서겠다는 움직임이다.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 대항마로 신복지정책을 꺼내든 이 대표로서는 대선을 앞두고 의제 존재감 부각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와 함께 이 대표는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넓고 두터운 재난지원금 지급을 반영할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는 28일까지 합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야당은 백신 불안을 부채질하고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근거없는 폄훼를 계속하고 있다”며 “코로나 벼랑의 위기에 국민을 돕고 재정을 투입하는 것이 세계의 공통된 정책 방향이다. 야당 지도자도 긴급재정명령을 통해 100조원을 국민께 드리자고 제안한게 바로 엊그제”라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백신 접종과 재난지원금을 서울·부산시장 선거와 연관시켜 비난하고 있다. 민생지원을 포기하라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코로나와 민생을 최대한 불안하게 만들어서 선거를 치르려는 게 야당식 선거 정책”이라 날을 세우기도 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