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태원 SK회장, 서울상의 회장으로 선임돼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 맡아…견마지로 다할 것”

가 -가 +

황진석 기자
기사입력 2021-02-23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 맡아…견마지로 다할 것”

“혼자서는 해나가기 어렵다” 재계에 적극협력 당부 

 

최태원 SK회장이 23일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선임됐다. 

 

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을 맡은데 대해 상당한 망설임과 고초가 있었다”면서도 견마지로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상의는 의원총회를 열고 최태원 SK회장을 제24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는 관례에 따라 최 회장은 다음달 대한상의 회장직에도 오르게 됐다.

 

최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을 맡는 것에 대해 상당히 망설임과 여러 가지 생각과 고초가 있었지만, 나름 무거운 중책이라고 생각한다”며 “견마지로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와 이야기가 있어야지, 혼자서는 이 일을 해나가기 어렵다”며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셨을 때 경영환경과 대한민국의 앞날, 미래세대를 위해서 만들어나갈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서울상의는 지난 1일 회장단 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최태원 SK회장을 단독 추대한 바 있다.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을 맡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경제계에서는 최 회장이 기업의 목소리를 적극 대변해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