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열린민주당 김진애, 국회의원직 사퇴 선언

“범여권 단일화는 달라야”…승리하는 단일화 강조

가 -가 +

강도훈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범여권 단일화는 달라야”…승리하는 단일화 강조

의원직, 비례 4번 김의겸 전 대변인이 승계할 듯

 

열린민주당 소속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인 김진애 의원이 더불어민주당과의 성공적인 단일화 성사와 서울시장 선거 승리를 위해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2일 밝혔다. 

 

2일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며 “이제 단일화 국면이다. 범민주 여권의 단일화는 정치게임만 하는 범보수 야권의 단일화와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려면 충실한 단일화 방식이 필요하고 그 과정을 서울시민들이 흥미진진하게 여길 수 있어야 한다”며 성공적인 단일화를 향한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김 의원 측은 이번 주말까지 의원직 사퇴를 위한 행정절차를 마무리 하겠다고 밝혔으며, 김 의원의 사퇴로 의원직은 지난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 4번이었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승계하게 됐다.

 

그는 “국회의원으로서 열달 동안 뜨겁게 일했다”며 “국회에서 계속 일하기를 바라는 당원과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금의 시대정신은 국회의원 김진애보다 서울시장 김진애를 원하고 있다”며 “서울시민들에게 희망을 불러일으키고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서울시에 안착시켜 대선 승리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도시전문가 김진애의 실사구시 역량, 정치인 김진애의 흔들림 없는 소신과 믿음 가는 행보, 인간 김진애의 사람 사랑과 삶에 대한 열정으로 이 시대에 적합한, 가장 좋은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후보로 낙점된 박영선 후보를 향해서도 “결단이 헛되지 않도록 부디 공정한 단일화 방안으로 합의되는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밋밋하게 갔다가는 질 수도 있고 안전위주로 갔다가는 안전하게 패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와 박영선 후보의 단일화에 우선 합의한 상태다. 두 후보는 오는 4일 토론회를 갖고 6~7일 양일간 여론조사를 거쳐 8일 최종 단일후보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진애 후보와의 단일화는 이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